펩이 해냈다!… 맨시티, 레알에 2-1 역전승[UCL 16강]

 
 
기사공유
맨체스터 시티 미드필더 케빈 데 브라이너(오른쪽)가 27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레알 마드리드와의 경기에서 후반 39분 페널티킥을 성공한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스페인 원정에서 깜짝 역전승을 일궈냈다.

맨시티는 27일(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레알 마드리드와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험난한 스페인 원정을 맞아 맨시티는 최선의 라인업을 꺼내들었다. 최전방에 베르나르두 실바와 가브리엘 제주스, 리야드 마레즈가 나섰고 그 뒤를 케빈 데 브라이너, 로드리, 일카이 귄도안이 받쳤다. 이에 맞서는 레알은 카림 벤제마, 이스코, 비니시우스 주니오르 쓰리톱으로 맞섰다.

양 팀은 전반을 다소 지루한 공방전 끝에 0-0으로 마쳤다. 본격적인 불은 후반 중반부터 붙었다. 후반 15분 비니시우스가 돌파 끝에 반대편으로 내준 공을 이스코가 가볍게 받아넣으며 선취골을 기록했다. 홈에서 분위기를 가져갈 수 있는 골이었다.

하지만 맨시티는 되레 이때부터 반격에 나섰다. 레알의 패스워크가 다소 느슨해진 틈을 타 특유의 전방압박으로 점차 레알을 몰아붙였다. 후반 32분 데 브라이너가 상대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제주스가 높이 뛰어올라 헤더로 받아넣었다.

원정골이자 동점골이 나오자 맨시티와 레알의 분위기는 바뀌었다. 전열이 흐트러진 레알은 후반 39분 다니 카르바할의 반칙으로 상대에게 페널티킥을 헌납하면서 완전히 무너졌다. 데 브라이너는 페널티킥을 침착히 성공해 팀이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앞서나가도록 만들었다. 레알은 경기 막판 주장 세르히오 라모스까지 퇴장당하며 2차전 전망도 불투명해졌다.

한편 두 팀은 다음달 18일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 스타디움으로 자리를 옮겨 2차전을 치른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57.26상승 2.6211:20 04/01
  • 코스닥 : 576.94상승 7.8711:20 04/01
  • 원달러 : 1218.80상승 1.411:20 04/01
  • 두바이유 : 22.74하락 0.0211:20 04/01
  • 금 : 23.43상승 0.1911:20 04/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