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우한 교회 있는데 건물 없어"… 무슨 말?

 
 
기사공유
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교회가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뉴시스

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교회가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신천지 측은 우한에 중국 신도는 있지만 교회 건물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유튜브 계정 '종말론사무소'를 운영하는 윤재덕 전도사는 지난 26일 "신천지 총회본부는 우한 교회가 수년 전 폐쇄됐다는 주장을 내놨지만 제가 입수한 녹취록의 내용은 다르다"며 설교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지파장은 신도들을 대상으로 한 설교에서 "지금 우한 폐렴 있잖아. 거기가 우리 지교회가 있는 곳이다"며 "중국이 700명이 넘게 죽었고 확진자가 3만명이 넘는다. 그 발원지(우한)에 우리 지교회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파장이 "그런데 우리 성도는 한 명도 (코로나에) 안 걸렸다"고 외치자 신도들이 '아멘'을 외치며 환호를 보냈다. 지파장은 "우리가 신앙 가운데 믿음으로 제대로 서 있으면 하나님이 지켜주시고 보호해 주신다"고 언급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도 지난 25일 "한국의 코로나19 집단감염과 연관된 신천지가 지난해 12월까지 우한에서 모임을 가졌다"고 전했다.

SCMP에 따르면 우한 내 신천지 신도는 약 200명. 이들은 지난해 말까지 정기적으로 만나오다가 코로나19가 확산하자 모임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신천지 측은 지난 26일 보도자료를 내고 "신천지 모든 중국교회는 중국에서 종교사무조례라는 종교법이 시행된 지난 2018년부터 모든 예배당을 폐쇄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천지 교회는 행정상 재적이 120명이 넘으면 '교회'라고 명명한다"며 "우한은 지난 2018년도에 재적이 120명이 넘어 2019년 1월1일자로 교회라고 명명하게 됐으나 교회 건물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현재 우한 성도수는 357명이며, 오프라인으로 모임은 갖지 못하더라도 예배와 전도활동은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신천지 측은 설명했다.

이들은 또 "중국 당국에서는 지난 1월22일부로 우한 도시를 봉쇄 조치했다"며 "우한지역에 있는 신천지 성도들 역시 한국으로 들어올 수 없으며, 확인된 바도 없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기독교에서 교회란 건물을 가르키키도 하지만 하나님을 믿는 사람들의 모임이라는 의미로 쓰인다.

아울러 "중국 우한 지역에 있는 성도들은 부산야고보지파에서 관리하고 있으나 중국의 특이사항 때문에 파견자를 보낼 수도 없다"며 "중국 교회는 자체적으로 운영된다"고 언급했다.

신천지 측은 이번 사태 발생 이후 중국 우한교회와 관련된 내용을 정리해 지난 21일 질병관리본부에 제출했다고도 전했다. 이들은 "필요시 중국 내 신천지 성도 현황과 명단까지 질병관리본부에 모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07.14하락 16.4618:03 04/08
  • 코스닥 : 607.37상승 0.4718:03 04/08
  • 원달러 : 1220.90하락 0.318:03 04/08
  • 두바이유 : 31.87하락 1.1818:03 04/08
  • 금 : 24.88상승 0.0118:03 04/0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