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10분만에 코로나19 검사 가능?… 피씨엘, 새 진단 키트 개발

 
 
기사공유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집에서도 확인할 수 있는 검사법이 개발됐다. /사진=뉴스1

현재 사용중인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유전자 검사법 'RT-PCR'의 단점을 보안할 새로운 검사법이 개발됐다. 개발업체인 피씨엘은 곧 정부에 긴급 사용 승인 요청을 추진할 계획이다.

집에서 10분 안에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항원 간편진단키트 'COVID-19 Ag GICA Rapid'(이하 항원키트)가 개발됐다. 업체가 샘플을 통해 확인한 항원키트의 정확도는 85%다.

현재 정부가 시행 중인 RT-PCR 검사법(이하 RT검사법)은 검사 결과가 나오기까지 6시간이 소요된다. 또 병원이나 보건소를 가야만 받을 수 있다. 의심환자가 늘어날수록 검사 환경이 어려워질 수 있으며 검사 시 외부 접촉을 해야 하는 단점이 있다.

항원키트는 RT검사법에 비해 정확도가 낮지만 가벼운 의심 증상이나 막연한 불안감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외부 노출 없이 집에서 검사해볼 수 있어 효용성이 크다.

지난 26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김소연 피씨엘 대표는 "이 키트는 중국에서 항체를 구입해 만든 제품이다. 콧물이나 가래 등을 키트에 넣으면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며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난 상황 속 빠른 검사를 위해선 항원진단키트가 보완책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항원키트는 코로나19가 갖고 있는 N단백질의 유무를 확인하는 방식이다. RT검사법은 코로나19의 RdRP(RNA 의존성 RNA 중합효소) 유전자와 N유전자 등을 검출해 감염 여부를 판단한다. 하지만 코로나19는 자가 복제 시 RdRP보다 N유전자를 더 많이 복제하는 것으로 알려져 감염 여부를 판단할 때 N단백질을 확인하는 게 더 유용한다는 점에서 개발됐다.

피씨엘은 "항체(IgG, IgM)진단키트(이하 항체키트)도 개발했다"고 전했다. 항체키트는 혈액을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원에 대한 체내 항체 여부를 확인하는 방식이다.

보통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바이러스 항원이 체내로 유입된다. 체내에는 이를 방어하기 위한 항체가 생긴다. 따라서 무증상일 경우에도 이미 감염된 상태기 때문에 체내에는 항체가 존재한다. 이 경우 항체키트를 통해 진단이 가능하다.

이에 김 대표는 "무증상 감염자의 경우 바이러스 양이 적어 RT 검사로도 분별이 어려울 수 있다. 코로나19의 특성이 아직 완전히 알려지지 않은 만큼 RT검사와 항원, 항체진단키트를 통한 이중 검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전이슬 dew_w@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전이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1823.60상승 31.7218:03 04/07
  • 코스닥 : 606.90상승 9.6918:03 04/07
  • 원달러 : 1221.20하락 8.118:03 04/07
  • 두바이유 : 33.05하락 1.0618:03 04/07
  • 금 : 24.87상승 0.3618:03 04/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