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코로나19 우려에 4일 연속 하락… WTI 2.3% ↓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국제유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에 4일 연속 큰 폭의 하락세를 나타냈다.

26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되는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3%(1.17달러) 내린 48.73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도 전날 대비 배럴당 2.8 %(1.52 달러) 하락한 53.43 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뉴욕주 보고서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유럽과 중동에서 계속 확산됨에 따라 에너지 수요가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가 국제유가 하락을 부추긴 것으로 보인다. 밥 야우거 뉴욕 미즈호의 에너지선물담당 이사는 "바이러스 확산 우려가 있어 위험자산이 상승세로 돌아서긴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제 금값은 이틀 연속 내렸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4%(6.9달러) 하락한 1643.1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그동안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안전 자산으로 꼽히던 금이 상승세를 이어온 탓에 가격조정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손희연 son90@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손희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54.64상승 37.5218:03 03/31
  • 코스닥 : 569.07상승 26.9618:03 03/31
  • 원달러 : 1217.40하락 718:03 03/31
  • 두바이유 : 22.76하락 2.1718:03 03/31
  • 금 : 23.24하락 1.818:03 03/3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