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TV에 빨간딱지까지… 中, 한국인 과도한 통제 '논란'

 
 
기사공유
중국 산둥성 칭다오시 당국이 자가격리 중인 한국인 집 앞에 임시 CCTV를 무단으로 설치했다. /사진=머니투데이

중국 산둥성 칭다오시 당국이 자가격리 중인 한국인 집 앞에 임시 CCTV를 무단으로 설치했다. 또 일부 지역에서는 교민집 앞에 빨간색 경고딱지를 붙이는 사례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국내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중국 내 한국인에 대한 과도한 통제조치가 곳곳에서 감지되고 있다.

27일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칭다오에 거주 중인 한국인 집 현관에 최근 중국 당국이 임시CCTV를 설치했다. 머니투데이가 접촉한 베이징 한인사회 등에 따르면 중국 당국 관계자는 "만일 집밖으로 나오면 체포하겠다"며 "식료품은 하루에 한번씩 경비실을 통해서 간접적으로 구입하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한국 교민은 현재 자기격리 상태인 것으로 파악됐다. 칭다오의 한 공장에서 일하는 이 교민은 지난 설 연휴 때 한국을 방문했다 칭다오로 돌아왔고, 가족들은 최근 칭다오로 돌아왔다. 이들 가족은 건강상의 문제가 없었지만 한국에서 입국했다는 이유로 별도의 차량으로 집까지 돌아와야 했다.

이들은 한국에서 돌아온 뒤 14일간 자가격리 조치에 처해졌다. 이 교민은 "늦어진 생산일정에 맞추기 위해 바쁘게 공장이 바쁘게 돌아가야함에도 불구하고 격리조치에 외부출입조차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코로나19가 확산세가 주춤한 중국은 한국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늘자 역유입을 막기 위한 다양한 조치들이 이뤄지고 있다. 그동안 한국이 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인에 대한 입국에 관대했다는 것을 감안하면 과도한 조치가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CCTV를 부착한 칭다오시는 한국에서 입국하는 사람들에 대한 입국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지난 24일부터 상무비자나 단수비자를 가지고 칭다오로 입국하는 한국인을 포함한 외국인에 대해서는 노산구, 시북구에 임시 거주 호텔을 마련하고 14일 동안 자가격리를 병행하고 있다.

거류비자가 있는 외국인은 거주하고 있는 각 구에서 차량을 파견하여 거주지까지 데려가고 14일 동안 자가격리 시행하고 있다.

중국 내 항공사도 마찬가지다. 발열환자 발생을 이유로 한국인을 포함한 한국발 승객의 강제격리가 잇따라 이어지고 있다. 수도 베이징과 상하이 등 한국인이 많이 거주하는 대도시에서는 한국에서 오는 입국자들에 대한 자가격리 요건을 한층 강화하려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1725.44상승 0.5818:01 04/03
  • 코스닥 : 573.01상승 5.3118:01 04/03
  • 원달러 : 1230.90상승 2.618:01 04/03
  • 두바이유 : 34.11상승 4.1718:01 04/03
  • 금 : 24.51상승 2.9618:01 04/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