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시그니처 에어컨 신제품 출시… 냉방면적 23평→27평으로 확대

 
 
기사공유
LG전자는 27일 냉방성능을 강화한 LG 시그니처 에어컨 신제품을 출시했다. / 사진=LG전자
LG전자가 초프리미엄 에어컨인 ‘LG 시그니처 에어컨’에 대한 선택의 폭을 넓혔다.

LG전자는 27일 냉방성능을 강화한 LG 시그니처 에어컨 신제품을 출시했다. 주문 고객은 3월 중순부터 제품을 배송 받을 수 있다.

신제품은 냉방, 공기청정, 가습, 제습 등 사계절 공기관리에 필요한 여러 기능을 구현한다. 앞서 지난해 8월 출시한 올인원 에어솔루션인 LG 시그니처 에어컨과 비교하면 냉방면적이 23평에서 27평으로 넓어졌고 난방 기능은 없다.

난방까지 필요치 않은 고객들도 초프리미엄 에어컨의 가치를 경험할 수 있도록 선택의 폭을 넓힌 제품이다.

거실의 품격을 높이면서 고급스런 인테리어와 조화를 이루는 LG 시그니처 에어컨만의 정제된 디자인은 그대로다.

사계절 공기관리에 필요한 여러 기능과 편리한 편의기능도 두루 갖췄다. 제품 전면의 시그니처 에어 서클은 강력한 기류를 형성해 에어컨에서 나오는 바람을 상하좌우 빈틈없이 보내준다.

시그니처 에어 서클을 포함한 총 4개의 고성능 팬이 제품 정면과 측면의 토출구에서 나오는 바람을 더 많이 내보내며 실내 공기를 빠르게 순환시킨다.

신제품은 공기청정 면적이 약 35평(117㎡)으로 업계 최고 수준이다. 집진필터인 시그니처 블랙 필터는 물로 세척한 후 바람이 잘 통하는 그늘진 곳에서 건조하면 최대 10년간 사용할 수 있다.

이 제품은 프리미엄 가습기능도 갖췄고 꼼꼼한 위생관리도 장점이다. LG 시그니처 에어컨은 가습기능을 사용한 후에 자동으로 가습기 내부를 스팀으로 관리하고 건조시켜 위생적이다. 물통에 자외선(UV) LED 자동 살균 기능을 적용했으며 일정 기간 가습기능을 사용하지 않으면 물통에 남은 물을 자동으로 버린다.

신제품은 인공지능 센서가 사람의 위치, 거리를 감지하고 바람을 제어해 맞춤바람을 제공한다. 시그니처 필터 클린봇은 하루 8시간씩 사용할 경우 일주일에 한번씩 에어컨의 극세필터를 알아서 청소한다.

사용자는 6개월에 한 번씩 먼지통만 비워주면 된다.

LG 시그니처 에어컨 신제품은 27평형 스탠드 에어컨과 7평형 벽걸이 에어컨으로 구성된 투인원이며 가격은 출하가 기준 1090만원이다.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사장)은 “정제된 디자인과 압도적 성능을 갖춘 LG 시그니처 에어컨을 통해 더 많은 고객들이 초프리미엄 가전의 진정한 가치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8.70상승 17.509:18 05/28
  • 코스닥 : 727.05상승 2.4609:18 05/28
  • 원달러 : 1237.40상승 309:18 05/28
  • 두바이유 : 34.74하락 1.4309:18 05/28
  • 금 : 34.48하락 0.3309:18 05/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