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이탁, 스마트폰 넥 파우치 론칭… 트럭 방수천 재활용

 
 
기사공유
스위스 리사이클 브랜드 프라이탁(FREITAG)이 목걸이 스트링이 포함된 스마트폰 파우치를 새롭게 출시했다고 밝혔다.
© 프라이탁(FREITAG)

프라이탁(FREITAG)은 브랜드 론칭 이래 오래된 트럭 방수 천을 원재료로 사용하며 '지속가능성' 이라는 브랜드 철학을 실천해왔다. 최초 메신저 백인 F13 탑캣(TOP CAT)을 시작으로 여러 종류의 가방과 지갑, 휴대폰 케이스 등 약 90개 이상의 모델을 선보이고 있다.

올해 출시한 스마트폰 파우치 F337 로빈(ROBIN)과 F338 폭스(FOX)는 플랩형 커버에 목걸이 스트링을 더해 두 손이 자유로울 수 있다는 장점을 지녔다. 두 제품은 단추로 스트링 길이를 조절해 목에 걸거나 크로스 백처럼 연출이 가능하며 두 장의 신용카드, 출입카드, 신분증 등을 보관할 수 있는 수납 공간도 제공한다. F337 로빈(ROBIN)은 아이폰 플러스, 맥스, 프로 기종을 제외한 소형 기타 스마트폰을 수납할 수 있고, F338 폭스(FOX)는 라지 사이즈로, 다양한 스마트폰 수납이 가능하다.

한편, 프라이탁의 스마트폰 넥 파우치는 신사동에 위치한 프라이탁 압구정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60.70상승 24.4918:01 04/10
  • 코스닥 : 611.26하락 4.6918:01 04/10
  • 원달러 : 1208.80하락 10.718:01 04/10
  • 두바이유 : 31.48하락 1.3618:01 04/10
  • 금 : 23.32하락 0.218:01 04/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