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에 떠는 일본인… "고열인데 코로나19 검사 안해줘요"

 
 
기사공유
일본 내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어렵다는 현지 매체의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뉴스1

일본 내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를 받기 어렵다는 현지 매체들의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전문가들도 일본의 코로나19 방침 대응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일본 매체 'TV아사히'는 지난 25일 '모닝쇼'를 통해 "독감 등의 검사에서 음성이 나온 아홉 살 아이가 4일째 38도 고열이다. 부모가 '귀국자·접촉자 상담센터'(일본 코로나19 공식 상담센터)에 전화했지만 소아과로 가라고 했다"며 "폐렴 진단은 받았지만 코로나19 검사는 아직 못 받았다"고 전했다.

일본 시민들이 코로나 검사를 받기 어렵다는 것은 일본 정부가 발표한 수치에서도 알 수 있다. 후생노동성이 발표한 코로나19 검사자 수는 지난 25일 낮 12시 기준 1846명(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크루즈 제외)다. 한국은 동시간대 기준 4만5000명을 훌쩍 넘겨 큰 차이가 난다.

이에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가 157명(해당 시간 기준)으로 한국에 비해 적은 데는 검사 수치도 영향을 줬다고 보인다.

일본 정부가 발표한 코로나19 검사 조건은 상대적으로 까다롭다. 후생노동성 홈페이지에 따르면 ▲37.5도 이상인 발열 상태가 4일 이상 지속되는 경우(고령자나 다른 병이 있는 사람은 2일 이상 지속) ▲강한 나른함, 호흡곤란이 있는 경우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증상이 약하거나 기간이 짧으면 검사를 받기 어렵다. 또 검사의 최종 결정은 의사가 '종합적인 판단'에 따라 한다.

일본 정부가 지난 25일 발표한 코로나19 관련한 '기본방침'에는 "발열 등 가벼운 증상이 있으면 외출을 자제하라"는 권고뿐 검사를 적극적으로 받을 수 있게 하는 조치는 없었다. 일각에서는 천문학적인 세금을 투자한 도쿄올림픽 개최를 위해 코로나19 진담검사를 일부러 줄이는 것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된다. 

이러한 상황에서 전문가들의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 이나바 히사시 도쿄대학 생물학 교수는 "중국의 우한은 검사 키트가 부족해 감염자 파악이 잘되지 않았고 (이후 바이러스가) 확산됐다"면서 "일본의 지금 상황이 1개월 전 우한 같다"고 지난 25일 '모닝쇼'에 출연해 지적했다.

스콧 고틀립 전 미국 식품의약국(FDA) 국장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일본은 한국만큼 검사를 많이 하지 않았다. 또 연계되지 않은 산발적 감염 사례가 많다. 일본이 거대한 '핫스팟'(근거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전이슬 dew_w@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전이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