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예보, 코로나19 지원 동반성장 업무협약

 
 
기사공유
예금보험공사와 IBK기업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 및 일자리창출을 위한 동반성장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예보는 기업은행에 1000억원을 예탁하고 기업은행은 이를 재원으로 저리의 '동반성장협력대출'을 지원한다.

대출대상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 또는 일자리창출 기업이다. 기업은행은 이들 기업에게 0.6%포인트 대출금리를 자동 감면하고, 거래 기여도와 신용등급에 따라 최대 1.4%포인트를 추가 감면한다. 대출한도는 코로나19 피해기업은 최대 5억원, 일자리 창출 기업은 최대 10억원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뜻하지 않게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게 도움이 되고 국가적 위기 극복에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예보 관계자는 "앞으로도 예보와 기업은행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원방안을 다각도로 고민해 실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60.70상승 24.4918:01 04/10
  • 코스닥 : 611.26하락 4.6918:01 04/10
  • 원달러 : 1208.80하락 10.718:01 04/10
  • 두바이유 : 31.48하락 1.3618:01 04/10
  • 금 : 23.32하락 0.218:01 04/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