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대구은행파크, 해외사이트 선정 '올해의 스타디움' 후보 노미네이트

 
 
기사공유
프로축구 대구FC의 홈구장인 DGB대구은행파크. /사진=뉴스1

프로축구 대구FC의 홈구장이 해외의 스타디움 전문 사이트가 선정하는 '올해의 스타디움' 후보에 올랐다.

27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경기장 전문 사이트인 '스타디움DB'가 발표한 '올해의 스타디움' 후보 21개 경기장을 소개했다.

10년째를 맞은 '올해의 스타디움'은 스타디움DB가 매해 선정하는 비영리적 순위로, 단순한 유명도만이 아니라 다양한 부문에서 최고의 스타디움을 가리고 이를 기리기 위해 만들어졌다. 유럽뿐만이 아니라 북미, 중동, 아시아, 남미 등 팬들이 알기 쉽지 않은 경기장을 재조명하는데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스타디움DB는 최근 19개국 21개 경기장을 '올해의 스타디움' 후보로 노미네이트했다. 여기서 DGB대구은행파크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잉글랜드 런던), 알리안츠 필드(미국 세인트폴), 일본 국립경기장(일본 도쿄) 등과 함께 후보에 올라 관심을 모았다.

대구 북구에 위치한 프로축구 대구FC의 홈구장 DGB대구은행파크의 내부 모습. /사진=뉴스1

DGB대구은행파크는 대구 북구 고성로에 위치한 경기장으로 1만2415명의 관중을 수용할 수 있다. 대구시민운동장 주경기장이었지만 대구시와 대구FC가 515억원을 들여 축구전용구장으로 리모델링해 지난해 개장했다. 기존 홈구장이던 대구월드컵경기장보다 도심 접근성이 좋고 특유의 응원까지 더해져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스타디움DB는 DGB대구은행파크에 대해 "외곽에 있던 대구월드컵경기장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구상됐다"며 "대구 중심부에 위치해 있으며 지하철 2개 노선과 철도가 근처를 지나 접근성이 좋다"고 평가했다. 또 "팬들은 경기장으로부터 고작 7m 떨어져 있다. 한국의 어떤 경기장보다도 팬들을 경기에 가깝게 이끈다"고 설명했다.

한편 '올해의 스타디움'은 심사위원상과 대중상 2개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이 중 대중상 부문은 팬 투표를 통해 선정된다. 투표는 다음달 15일까지 타디움DB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며 한사람 당 1~5위로 나눠 총 5개 경기장에 투표할 수 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2.48상승 11.2810:18 05/28
  • 코스닥 : 721.32하락 3.2710:18 05/28
  • 원달러 : 1238.60상승 4.210:18 05/28
  • 두바이유 : 34.74하락 1.4310:18 05/28
  • 금 : 34.48하락 0.3310:18 05/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