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 승리에 英매체 '찬사 연발'… 정작 팬들은 부정적?

 
 
기사공유
맨체스터 시티 선수들이 27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레알 마드리드와의 경기에서 후반 39분 케빈 데 브라이너(오른쪽)의 역전골이 터지자 다함께 기뻐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의 극적 역전승에 현지 매체들은 박수를 보냈으나, 되레 팬들은 시큰둥한 반응이다.

맨시티는 27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레알 마드리드와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에서 맨시티는 후반 15분 이스코에게 선취골을 허용한 뒤 끌려다녔다. 하지만 후반 32분 가브리엘 제주스의 헤더 동점골이 나온 데 이어 39분에는 라힘 스털링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케빈 데 브라이너가 침착히 성공, 적지에서 귀중한 승리를 낚아챘다.

맨시티의 이날 승리는 잉글랜드에게 있어서도 값진 결과였다.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 16강에는 총 4개의 프리미어리그팀(첼시, 리버풀, 토트넘 홋스퍼, 맨시티)이 출전했다.

프리미어리그 구단만의 결승전(리버풀 대 토트넘)이 열렸던 지난 시즌의 영광을 재현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으나 결과는 달랐다. 리버풀이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게 0-1로 패한 것으로 시작으로 토트넘(v라이프치히, 0-1 패), 첼시(v바이에른 뮌헨, 0-3 패)가 줄줄히 1차전에서 쓴맛을 봤다. 이런 상황에서 맨시티의 원정승은 단순한 1승 이상의 의미로 다가왔다.

맨시티의 승리에 현지 기자들의 호평이 이어진 것도 이 때문이었다. BBC, 스카이스포츠 등 영국 내 유력 매체들은 이날 맨시티가 역전승을 거두자 일제히 홈페이지 등을 통해 해당 소식을 대서특필했다.

'데일리 미러'의 존 크로스 수석 축구기자는 트위터에 "맨시티가 대단히 놀라운 결과를 얻어냈다. 대단히 반항적인 메시지를 (유럽 무대를 향해) 보냈다"라며 "대단한 캐릭터다. 잉글랜드 구단들을 위해 깃발을 높이 날려보냈다"라고 극찬했다. 같은 매체의 데이비드 맥도넬 기자도 "맨시티가 대단한 경기를 보여줬다. 빛나는 승리로 기록될 것"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맨체스터 시티의 승리에 찬사를 보낸 언론과 기자를 비판하는 팬들의 반응. /사진=트위터 캡처

하지만 정작 팬들은 이러한 찬사에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 대부분은 맨시티가 재정적 페어플레이(FFP) 규정을 어겨 UEFA로부터 징계를 받은 부분을 문제로 지적했다. 맨시티는 FFP를 위반하고 불법적인 수익을 가져간 혐의 등으로 인해 UEFA로부터 향후 2시즌 간 유럽클럽대항전 출전을 금지당하는 중징계를 받았다.

팬들은 SNS 등을 통해 "불행하게도 (맨시티가 날려보낸) 깃발에는 FFP의 얼룩이 묻어있다", "쓰레기같은 말은 하지도 말아라", "맨시티가 결과를 내기 위해 또 누군가를 속이는 것 아니냐" 등 부정적 반응을 쏟아냈다.

한 팬은 존 크로스 기자의 트위터에 "당신이 랜스 암스트롱, 마리옹 존스, 벤 존슨을 좋아할 것이라는 데 돈을 걸겠다"라는 비판성 댓글을 달기도 했다. 사이클 선수인 랜스 암스트롱과 육상선수 마리옹 존스, 벤 존슨은 모두 불법약물을 복용한 혐의로 불명예스런 이름을 역사에 남긴 이들이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60.70상승 24.4918:01 04/10
  • 코스닥 : 611.26하락 4.6918:01 04/10
  • 원달러 : 1208.80하락 10.718:01 04/10
  • 두바이유 : 31.48하락 1.3618:01 04/10
  • 금 : 23.32하락 0.218:01 04/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