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돔 뒤집어쓴거 아냐?"… 데 리트 '출혈투혼'에도 팬들은 웃음

 
 
기사공유
유벤투스 수비수 마티아스 데 리트가 27일(한국시간) 프랑스 리옹 그루파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올림피크 리옹과의 경기에서 전반 30분 머리에 부상을 당한 뒤 보호대를 차고 경기에 나서고 있다. /사진='더 선' 보도화면 캡처

경기 도중 많은 피를 흘린 마티아스 데 리트에게 축구팬들이 우려를 표했다. 일부에서는 걱정과 더불어 다소 익살스런 반응도 내놨다.

유벤투스의 수비수인 데 리트는 27일(한국시간) 프랑스 리옹 그루파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올림피크 리옹과의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데 리트는 전반 30분쯤 프리킥 상황에서 팀 동료 알렉스 산드루와 엉켜 넘어졌다. 그는 이 과정에서 오른쪽 관자놀이 부근에 상처를 입고 계속해서 피를 쏟았다. 결국 주심은 경기를 잠시 중단했고 데 리트는 긴급처치를 한 뒤 풀타임을 소화했다. 유벤투스는 데 리트의 '부상 투혼'에도 0-1로 패했다.

마치 복싱 경기에서나 볼 법한 출혈에 축구팬들도 걱정을 숨기지 않았다. 27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더 선'에 따르면 데 리트의 출혈 장면이 중계되자 축구팬들은 트위터 등을 통해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영화 같다", "타이슨 퓨리(영국의 유명 복서)보다도 많은 피를 흘렸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데 리트는 긴급처치 과정에서 부상 부위에 붕대를 감은 뒤 보호대를 쓰고 경기에 임했다. 일부 팬들은 이와 관련해 다소 장난스런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들은 트위터에 "데 리트가 콘돔을 뒤집어쓰고 나타났다", "피자가게에서 토핑 올려놓는 종업원 같다" 등의 글을 게재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40%
  • 60%
  • 코스피 : 1725.44상승 0.5818:01 04/03
  • 코스닥 : 573.01상승 5.3118:01 04/03
  • 원달러 : 1230.90상승 2.618:01 04/03
  • 두바이유 : 34.11상승 4.1718:01 04/03
  • 금 : 24.51상승 2.9618:01 04/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