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정준영·최종훈 항소심, 왜 연기됐나

 
 
기사공유
집단 성폭행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가수 정준영과 최준영의 항소심 2차 공판이 증인 불출석 등의 이유로 연기됐다. /사진=머니S DB

집단 성폭행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가수 정준영과 최준영의 항소심 2차 공판이 증인 불출석 등의 이유로 연기됐다.

27일 오후 서울고법 형사12부(부장판사 윤종구) 심리로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된 정준영과 최종훈 등 5인에 대한 항소심 2차 공판기일이 열렸다.

정준영과 최종훈 항소심 두 번째 공판은 피해자 증인신문이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증인 불출석함에 따라 공판이 연기됐다.

앞서 검찰은 1심에서 철회된 피해자 증인에 대해 비공개 비대면 증인 신청을 했으며, 재판부가 이를 채택했다. 또 재판부는 피고인들을 상대로 공동피고인 신문을 진행하고 검찰이 제출한 증거 가운데 1심 당시 조사기록이 없는 녹음파일도 추후 법정에서 확인하기로 했다. 변호인 측에서 범행 장소로 지목한 호텔에 대한 사실조회도 채택됐다.

정준영과 최종훈은 허모씨, 권모씨, 김모씨 등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 멤버들과 함께 지난 2016년 1월 강원 홍천과 그해 3월 대구에서 여성을 만취시키고 집단 성폭행을 한 혐의를 받는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60.70상승 24.4918:01 04/10
  • 코스닥 : 611.26하락 4.6918:01 04/10
  • 원달러 : 1208.80하락 10.718:01 04/10
  • 두바이유 : 31.48하락 1.3618:01 04/10
  • 금 : 23.32하락 0.218:01 04/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