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언제 오니"로 시작했지만… 해쉬스완 악플 '분노'

 
 
기사공유
래퍼 해쉬스완이 SNS를 통해 당당히 여자친구를 공개하며 사랑꾼 면모를 자처했지만 여자친구를 향한 도 넘은 악성 댓글에 분노했다. /사진=해쉬스완 인스타그램 캡처

래퍼 해쉬스완이 SNS를 통해 당당히 여자친구를 공개하며 사랑꾼 면모를 자처했지만 여자친구를 향한 도 넘은 악성 댓글에 분노했다.

해쉬스완은 27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좋은 거만 보고 살고 싶었다. 다들 그렇지 않나. 그래서 잘 만나고 있는 거 보여준 건데, 평균 수준 잘 봤다"라고 작성했다.

이어 "이제 안 올린다. 다 보고 있는 거만 알고 있어라. 언제 어떻게 어디로 불려갈지 모른다. 이거 보고 불안에 떨어라. 몇 개월간 떨면서 지옥 같이 살고 있어라. 전화 가는 순간부터 진짜 지옥이니까"라고 덧붙였다.

래퍼 해쉬스완이 SNS를 통해 당당히 여자친구를 공개하며 사랑꾼 면모를 자처했지만 여자친구를 향한 도 넘은 악성 댓글에 분노했다. /사진=해쉬스완 인스타그램 캡처

해쉬스완은 일반인 여자친구와 함께 다정한 셀카를 게재하며 열애 소식을 알렸다. 승무원인 여자친구를 향해 "괌 멀다 멀어. 언제 오니"라는 게시글을 올리며 애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들이 도가 넘은 성희롱성 댓글을 달았고, 이에 해쉬스완이 분노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해쉬스완의 여자친구는 지난해 XtvN 예능 '노래에 반하다'에 출연한 바 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54.64상승 37.5223:59 03/31
  • 코스닥 : 569.07상승 26.9623:59 03/31
  • 원달러 : 1217.40하락 723:59 03/31
  • 두바이유 : 22.74하락 0.0223:59 03/31
  • 금 : 23.43상승 0.1923:59 03/3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