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비아이, 마약 '음성' 판정… 대중 반응은?

 
 
기사공유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본명 김한빈)가 마약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사진=스타뉴스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본명 김한빈)가 마약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7일 비아이의 체모 등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정밀 감정을 의뢰했지만 마약 성분이 검출되지 않아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경찰은 비아이에 대한 마약 수사를 끝내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경찰에 따르면 비아이는 지난해 9월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의 14시간의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바아이를 상대로 2016년 지인인 A씨에게 대마초를 구해 달라고 요청한 적이 있는지와 실제 대마초를 피웠는지를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비아이가 일부 혐의를 인정했고, 경찰은 비아이의 신분을 피의자로 전환해 약 7회에 걸친 조사를 이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2016년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된 뒤 ‘마약을 구입해 달라’는 등의 비아이가 보낸 카카오톡 메신저 내용을 경찰에 제공했다.

한편 비아이는 논란이 터진 후 SNS를 통해 “제 잘못된 언행 때문에 상처받았을 팬 여러분과 멤버들에게 너무나도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밝히고 팀을 탈퇴했다.

그러나 대중의 반응은 싸늘하다. "몇년 전에 마약한 거라고 하지 않았나? 지금은 음성인게 당연하다", "이제와서 무슨 음성 판정인가", "한 건 변함이 없는것 아닌가"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2016년 있었던 마약 혐의에 대해 지금 시점에서 검사해 음성이 나온 것에 큰 의미가 없다는 반응이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60.70상승 24.4915:33 04/10
  • 코스닥 : 611.26하락 4.6915:33 04/10
  • 원달러 : 1208.80하락 10.715:33 04/10
  • 두바이유 : 31.48하락 1.3615:33 04/10
  • 금 : 23.32하락 0.215:33 04/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