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조원대 중동 담배 수출길 열었다"… KT&G, 해외 공략 박차

 
 
기사공유
KT&G가 중동지역에 2조2500억원 규모의 판매권 계약을 체결하면서 담배 수출길을 확보했다.  

KT&G는 알로코자이 인터내셔널과 2조2576억원(18억달러) 규모로 중동, 독립국가연합(CIS) 등 지역 궐련 판매권 부여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 2018년 매출액의 50.5%에 이르는 수준이다. 계약기간은 지난 26일부터 2027년 6월30일까지로 7년 4개월이다. 

KT&G 이번 계약을 통해 글로벌 담배사업의 장기 성장성과 수익성을 동시에 구축했다는 평가다. 80여개국에 담배를 수출하는 KT&G 는 글로벌 담배기업으로 성장했으나 주력시장 판매회복이 시급한 과제였다. 

KT&G 관계자는 "지난 2년간 중동지역 정세 불안, 환율 급등 등 영향으로 주춤했던 해외 주력시장의 불확실성 해소하고 연간 최소구매수량 조항 신규 설정해 장기간 안정적인 수익원 확보가 가능해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주력시장의 리스크도 최소화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KT&G는 2025년까지 글로벌 빅4 기업으로 도약을 목표로 국내외 균형잡힌 포트폴리오 완성을 위해 해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달 29일에는 필립모리스인터내셔널(PMI)과 릴(lil) 전자담배 수출계약을 맺으면서 글로벌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KT&G는 3년간 릴 제품을 PMI에 공급하고, PMI는 이를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 국가에서 판매할 수 있다.

KT&G는 향후 공격적인 신시장 개척 통해 진출 국가 수를 현재 80여개국에서 올해 100여개국으로 늘리겠다는 목표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60.70상승 24.4915:33 04/10
  • 코스닥 : 611.26하락 4.6915:33 04/10
  • 원달러 : 1208.80하락 10.715:33 04/10
  • 두바이유 : 31.48하락 1.3615:33 04/10
  • 금 : 23.32하락 0.215:33 04/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