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5G 기술 독일 빌딩에 도입된다… 2분기 중 구축 완료

 
 
기사공유
클라우디아 네맛 도이치텔레콤 이사회 기술혁신 담당 임원이 독일 본에서 26일(현지시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5G RF중계기’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의 5세대 이동통신(5G) 기술이 유럽에 전파된다.

SK텔레콤은 유럽 최대 이동통신사인 독일 도이치텔레콤과 함께 ‘5G RF 중계기’를 독일 주요도시에 공급한다고 27일 밝혔다. 양사는 중계기 구축이 완료되는 대로 체험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RF 중계기는 실외 기지국의 5G 전파를 터널, 빌딩으로 확산시키는 역할을 담당한다. 이 과정을 통해 5G의 단점인 건물 내 음영지역을 최소화할 수 있는 장비다.

SK텔레콤의 5G RF 중계기는 유선네트워크를 사용하지 않아 유럽에서 높은 관심을 끌고 있다. 유럽은 오래된 건물이 많아 유선네트워크 환경이 한국보다 열악하기 때문이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올해 2분기까지 통신망 구축을 완료하고 독일 내 200명의 가입자를 대상으로 시험운영에 나설 계획이다. 또 여기서 얻어진 결과를 독일 5G 네트워크 중계기 최적화에 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하형일 SK텔레콤 코퍼레이트2센터장은 “SK텔레콤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5G 솔루션이 전세계로 확산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며 “도이치 텔레콤과 클라우드, 인공지능, 통신플랫폼 등의 협업도 진행하고 있어 앞으로 다양한 결실을 맺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07.14하락 16.4618:03 04/08
  • 코스닥 : 607.37상승 0.4718:03 04/08
  • 원달러 : 1220.90하락 0.318:03 04/08
  • 두바이유 : 31.87하락 1.1818:03 04/08
  • 금 : 24.88상승 0.0118:03 04/0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