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날, 올림피아코스에 1-2 충격패… 졸전 끝에 16강행 실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스날 선수들이 2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 올림피아코스와의 경기에서 연장 후반 14분 유스프 엘 아라비에게 결승골을 헌납한 뒤 허탈한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로이터
아스날 선수들이 2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 올림피아코스와의 경기에서 연장 후반 14분 유스프 엘 아라비에게 결승골을 헌납한 뒤 허탈한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로이터

아스날이 홈에서 올림피아코스에게 일격을 맞으며 쓰러졌다.

아스날은 2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32강 2차전 올림피아코스와의 경기에서 졸전 끝에 1-2로 패했다.

앞선 1차전에서 로테이션을 돌렸던 아스날은 2차전에서 주전 선수들을 그대로 기용하며 총력전을 예고했다.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 알렉상드르 라카제트, 니콜라 페페, 메수트 외질 등이 올림피아코스의 골문을 조준했다.

하지만 아스날의 주전 멤버들은 올림피아코스의 단단한 수비를 뚫는 데 실패했다. 올림피아코스는 볼점유율을 아스날에게 내줬지만 대신 뒤에 내려앉아 기회를 엿보는 형태로 경기를 운영했다.

0-0의 팽팽한 상황은 후반전 깨졌다. 후반 8분 올림피아코스의 페페 아부 시세가 코너킥 상황에서 절묘한 헤더골로 베른트 레노 골키퍼를 뚫어냈다. 1차전에서 0-1로 패했던 올림피아코스는 이 골로 합산 스코어 동률을 만들어냈다.

불의의 일격을 맞은 아스날은 뒤늦게 공격에 박차를 가했다. 하지만 공격 작업에서도 정교함 부족을 드러내며 고전했다. 결국 경기는 연장전으로 돌입했다.

열리지 않던 올림피아코스의 방어막은 연장전에 깨졌다. 연장 후반 8분 문전 앞 혼전 상황에서 외질이 올린 크로스를 가브리엘 마르티넬리가 머리로 떨궜다. 공은 오바메양에게 향했고 오바메양은 아크로바틱한 시저스킥으로 동점골을 기록했다. 합산 스코어 2-1로 아스날이 16강에 갈 수 있는 기회였다.

하지만 아스날의 꿈은 딱 6분만 지속됐다. 연장 후반 14분 오른쪽에서 올라온 낮은 크로스를 유스프 엘 아라비가 가볍게 아스날 골문으로 밀어넣었다. 레노 골키퍼가 움직일 수 없을 만큼 치명적인 골이었다.

경기 종료 직전 일격을 맞은 아스날은 종료 직전 오바메양이 자신에게 찾아온 기회를 골문 옆으로 날리며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놓쳤다. 결국 합산 스코어 2-2를 기록,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16강행 티켓을 올림피아코스에게 내줬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