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나온 수출입은행 "비상업무계획 즉시 가동"

 
 
기사공유
한국수출입은행(수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본점이 폐쇄됐다. /사진=한국수출입은행

한국수출입은행(수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본점이 폐쇄됐다.

수은은 "지난 27일 오후 7시30분 수은 본점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이 직원은 발열 또는 호흡기 증세 없는 오한으로 지난 26일 퇴근 후 검진을 진행, 다음날 저녁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받았다.

이에 따라 수은은 건물 전체를 폐쇄한 뒤 방역작업을 실시했으며, '위기상황대책본부'를 가동해 800여 명의 본점 직원들에게 재택근무를 지시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국책은행 본점이 문을 닫은 것은 처음이다.

다만 자금이체와 시설 등 일부 필수 인력에 한해 보호 장구 착용후 업무처리에 나설 예정이며, 각 지점들도 정상 근무할 예정이다. 수은은 주말 이후에는 본점 근무를 재개한다는 계획이다.

수은 관계자는 "확진자 발생으로 비상업무계획을 즉시 가동하는 한편, 지역사회 전파가 되지 않도록 필요한 모든 수단을 조치할 예정"이라며 "코로나 19로 피해를 겪는 우리 기업들에게도 수은의 정책금융 지원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60.70상승 24.4918:01 04/10
  • 코스닥 : 611.26하락 4.6918:01 04/10
  • 원달러 : 1208.80하락 10.718:01 04/10
  • 두바이유 : 31.48하락 1.3618:01 04/10
  • 금 : 23.32하락 0.218:01 04/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