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패' 아르테타의 지적 "연달아 기회 내주면 위기 맞을 수밖에"

 
 
기사공유
미켈 아르테타 아스날 감독이 2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 올림피아코스와의 경기 도중 착잡한 표정으로 시계를 들여다보고 있다. /사진=로이터

충격적인 패배에 미켈 아르테타 아스날 감독도 아쉬움을 전했다.

아르테타 감독이 이끄는 아스날은 2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 올림피아코스와의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1차전을 1-0으로 이겼던 아스날은 홈에서 열린 2차전에서 올림피아코스의 수비진을 뚫지 못해 고전했다. 아스날은 전후반 90분을 0-1로 패한 채 마무리한 뒤 돌입한 연장전에서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의 원더골로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경기 종료 1분 전 유스프 엘 아라비에게 통한의 결승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이날 경기 결과로 아스날과 올림피아코스는 합산 스코어 2-2 동률을 이뤘다. 그러나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런던 원정에서 2골을 넣은 올림피아코스가 16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상대적 강호로 분류되는 아스날로서는 충격적인 탈락이었다.

아르테타 감독도 다소간 실망감을 드러냈다. 그는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가슴이 아프다"라며 "우린 이번 대회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었다"라고 아쉬움을 표했다.

이어 "우리는 이날 경기에서 많은 긍정적인 부분을 발견했다. 우린 이길 수 있을 만큼 충분한 기회를 만들어냈다"라면서도 "두 번의 세트피스를 연달아 내주면 우리로서는 큰 위기에 직면할 수밖에 없다"라며 팀의 부족했던 경기력을 지적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60.70상승 24.4918:01 04/10
  • 코스닥 : 611.26하락 4.6918:01 04/10
  • 원달러 : 1208.80하락 10.718:01 04/10
  • 두바이유 : 31.48하락 1.3618:01 04/10
  • 금 : 23.32하락 0.218:01 04/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