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치동은 열공중"… 강남서초 휴원율 '18%', 휴원 권고 무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이 관내 학원·교습소에 휴원을 동참해달라고 호소했다. /사진=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페이스북 갈무리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이 관내 학원·교습소에 휴원을 동참해달라고 호소했다. /사진=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페이스북 갈무리

서울시교육청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관내 학원·교습소에 휴원을 강력 권고했으나 휴원에 참여한 곳은 10개중 3개 수준에 그쳤다. 강남서초 지역은 2개 수준에 그쳐 가장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교육청은 지난 26일 오후 2시 기준 관내 학원·교습소 2만5254개소 가운데 9278개소(36.7%)가 휴업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는 문을 닫았다 연 곳까지 포함한 수치로 이날 실제로 문을 닫은 학원은 8670개소(34.3%)다.

교육지원청별로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동작관악 지역 참여율이 가장 높았다. 1753개소 중 1098개소가 휴원해 62.6%가 참여했다.

동부(동대문·중랑) 55.6%를 비롯해 노원,목동 등 학원가가 밀집한 북부(노원·도봉, 50.1%), 강서양천(52.9%) 지역도 절반 이상이 휴원했다.

그 밖에 성동광진 48.6%, 성북강북 43.4%, 남부(구로·금천·영등포) 39.8%, 서부(마포·서대문·은평) 26.5%, 중부(용산·종로·중구) 24.5%, 강동송파 23.5% 순이다.

반면 대치동 학원가가 위치한 강남서초 지역은 18.5%로 가장 저조한 참여율을 보였다. 5245개소 중 단 970곳만 참여했다. 시교육청에서는 강남서초 지역에 다른 곳보다 많은 52명의 공무원을 투입해 지도 단속에 나가고 있지만 역부족으로 보인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학원자율정화위원, 학원근무 경력자들을 뽑아 매일 지도점검한다. 교육청 본청에서도 2명씩 단속을 하고 있다"며 "권고일 뿐 강제력이 없어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또 "특히 강남 학원들은 주말에 지역에서 올라오는 학생들도 있어 애초에 오랫동안 휴원할 기대를 할 수 없었다"며 "학원은 쉬면 안 된다는 학부모들의 압박도 있을 것이다"라고 토로했다.

현행법에 따르면 학원은 교육청의 휴원 권고를 따를 의무가 없다. 감염병으로 1주 남짓 휴원을 할 경우에도 교육청에 보고해야할 의무는 없다. 현행 학원의 설립·운영 및 과외교습에 관한 법률(학원법)에 따르면 학원은 1달 넘게 휴원할 때만 보고를 의무화하고 있다. 때문에 어떤 학원이 휴원하고 있는지도 당국이 학원가를 방문해 일일이 다 파악해야 하는 상황이다.

참여가 저조하자 조희연 교육감은 직접 나서서 휴원을 독려하기 시작했다.

조 교육감은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학원들이 적극적으로 휴원에 동참하지 않는다면 감염병 차단의 실효성을 달성하기 매우 어렵다"며 "현재 학원들의 휴원은 개별 학원의 선택사항이 아니라 전사회적 안전과 건강을 위한 필수적 결단이다"라고 호소했다.

학부모들을 향해서도 "자녀의 학습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계시고, 이런 급박한 시기에 어린 자녀를 어딘가에 맡겨야 할 큰 어려움에 빠져 계실 줄로 안다"면서 "잠시 거리두기를 통해 더 이상 코로나19가 확산되지 않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전이슬
전이슬 dew_w@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전이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