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전드' 하그리브스 "브루노, 나랑 뛰던 스콜스 같아"

 
 
기사공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미드필더 브루노 페르난데스. /사진=로이터

브루노 페르난데스 영입 이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공격력이 확 달라졌다. 구단 레전드들은 페르난데스를 향해 박수세례를 이어가고 있다.

맨유는 28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 클럽 브뤼헤와의 경기에서 5-0 대승을 거뒀다.

페르난데스는 이날 선발 출전해 전반 27분 팀 공격의 포문을 여는 페널티킥 골을 성공시켰다. 이날 골로 페르난데스의 맨유 입단 후 성적은 5경기 2골 2어시스트가 됐다.

단순히 수치로만 평가할 수 없는 활약이다. 지난달 리그 4경기에서 4골(노리치전 4-0 승)밖에 넣지 못했던 맨유는 페르난데스가 영입된 이후 가진 2월 공식전 5경기에서 11골을 쓸어담았다. 페르난데스의 존재감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페르난데스의 활약에 구단 레전드들도 칭찬을 쏟아냈다. 과거 맨유에서 뛰었던 미드필더 오언 하그리브스와 폴 스콜스는 이날 경기가 끝난 뒤 방송된 BT스포츠의 리뷰 방송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하그리브스는 페르난데스에 대해 "놀라울 정도로 좋은 능력을 이미 갖췄다"라며 "경기가 끝나고 연신 미소만 나왔다. 그는 매우 똑똑한 선수다. 팬들은 이미 '브루노!' 응원가를 열창하고 있다"라고 극찬했다.

이어 "스콜스와 함께 뛰었던 때를 보는 것 같다. 스콜스는 항상 한두수 앞을 내다봤다"라며 "다른 선수들까지 (브루노와 뛰면서) 훨씬 나아졌다"라고 평가했다.

스콜스 역시 이날 방송에서 "맨유가 페르난데스를 지난해 여름 미리 데려왔더라면 어땠을지 상상해보라"라며 "그는 맨유의 죽은 공격력에 생명을 불어넣었다"라고 박수를 보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07.14하락 16.4618:03 04/08
  • 코스닥 : 607.37상승 0.4718:03 04/08
  • 원달러 : 1220.90하락 0.318:03 04/08
  • 두바이유 : 31.87하락 1.1818:03 04/08
  • 금 : 24.88상승 0.0118:03 04/0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