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도 감염된다?… 홍콩 코로나 확진자 반려견 '약한 양성'

 
 
기사공유
홍콩에서 코로나19 확진자의 반려견이 바이러스 검사에서 '약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홍콩에서 코로나19 확진자의 반려견이 바이러스 검사에서 '약한 양성' 판정을 받았다.

28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농림수산자원환경부는 이날 오전 성명서를 내고 반려동물의 입과 코, 항문 등에서 샘플을 수집해 검사를 실시했다며 이 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다만, 추가로 검사해야 할 부분이 많다고 보고 확진하지는 않았다.

이들은 "이 반려견은 코로나19 관련 아무런 증상도 보이지 않았다"며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되거나 사람에게 감염 원천이 될 수 있다는 증거는 아직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반려견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 아니면 입이나 코가 오염된 것인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더 많은 검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는 개와 고양이 등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는 증거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60.70상승 24.4918:01 04/10
  • 코스닥 : 611.26하락 4.6918:01 04/10
  • 원달러 : 1208.80하락 10.718:01 04/10
  • 두바이유 : 31.48하락 1.3618:01 04/10
  • 금 : 23.32하락 0.218:01 04/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