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5마력' 폭스바겐 골프GTE, 제네바모터쇼서 데뷔

 
 
기사공유
폭스바겐이 2020 제네바모터쇼에 신형 골프GTE를 공개한다./사진=폭스바겐코리아

최대 출력 245마력(180kW)과 최대 토크 40.8㎏.m(400Nm)의 힘을 갖춘 폭스바겐 골프GTE가 2020 제네바 모터쇼에 데뷔한다. 폭스바겐 골프GTE는 전기차로서 효율성과 역동적인 퍼포먼스까지 갖췄다.

28일 폭스바겐코리아에 따르면 이번에 공개하는 신형 골프 GTE는 공기역학적 효율성을 개선시킴과 동시에 배터리의 용량을 전 세대 대비 50% 늘어난 13kWh까지 끌어올렸다. 신형 골프GTE는 순수 전기 모드인 E-모드만으로도 한 번 충전 시 60㎞까지 주행할 수 있다.

배터리가 충분히 충전된 상황이라면 차량의 출발 시 기본 세팅은 E-모드(E-MODE)로 맞춰지며 동일 모드로 최대 시속 130㎞/h까지 주행할 수 있다. 주행 도중 배터리의 에너지 용량이 일정 수준 이하로 떨어지거나 속도가 130㎞/h 이상일 경우에는 하이브리드 모드로 전환된다.

운전자는 센터 콘솔의 4모션 액티브 컨트롤 메뉴 버튼 혹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상에서 하이브리드 모드와 E-모드를 제어할 수 있다. 운전자가 선택 시 자동으로 해당 모드로 변경된다.

하이브리드 모드에서 운전자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화면에 표시되는 3개의 기호("=" "Ù" "Ú")를 통해 남아 있는 전기량을 임의로 조정할 수 있다. 이는 도심 내 주행뿐 아니라 장거리 여행 시 필요한 경우 전기만을 사용해 무공해로 운전하는 것을 가능하게 한다.

 내비게이션 시스템에서 경로 안내가 활성화돼 있을 때 차량에 탑재돼 있는 배터리 매니저는 도로 및 지형 데이터를 예측해서 운전자가 남아 있는 전력만으로 목적지에 도달할 할 수 있게 도와준다.

골프 GTE는 골프 고성능 라인업인 골프 GTI, 골프 GTD와 동일한 DNA를 공유하고 있다.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 체크무늬 시트 커버, 후면 중앙부에 위치한 레터링, 휘장을 연상시키는 라디에이더 그릴의 블루LED 스트라이프가 골프 GTE에 적용했다. GTI에는 레드, GTD에는 실버 색상의 LED 스트라이프가 자리해 각 모델만의 두드러진 특징을 보여준다.

골프 GTE의 또 다른 디자인적 특징은 후면에 있다. 바로 배기 시스템인 테일파이프 위치다. GTI의 경우 후변부 좌·우측 각각 한 개씩, 총 2개의 테일파이프가 자리하고 있다. GTD의 경우 2개의 테일파이프가 좌측에만 위치해 있다. GTE는 외부에 테일 파이프가 없어 이를 통해 각각의 모델을 구별할 수 있다.

신형 골프 GTE는 디지털화 및 네트워크화를 통한 다양한 지능형 보조시스템과 강력하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미래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신형 골프 GTE는 Car2X를 통해 다른 차량과 통신하는 최초의 컴팩트 스포츠카 중 하나다. 안전성을 완전히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올렸다. 레인 어시스트 시스템, 프론트 어시스트 자율 비상 브레이크, XDS 전자 디퍼런셜 록을 포함한 다양한 운전자 보조시스템도 장착돼 있다.

폭스바겐은 이번 2020 제네바 모터쇼에서 신형 골프 GTE와 함께 폭스바겐 고성능 브랜드 R의 첫 번째 하이브리드 모델인 투아렉 R, 그리고 8세대 신형 골프 GTI, 신형 골프 GTD를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54.64상승 37.5218:03 03/31
  • 코스닥 : 569.07상승 26.9618:03 03/31
  • 원달러 : 1217.40하락 718:03 03/31
  • 두바이유 : 22.76하락 2.1718:03 03/31
  • 금 : 23.24하락 1.818:03 03/3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