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블루맨' 류현진, 토론토 첫 피칭서 2이닝 1실점 1피홈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2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시범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다. /사진=뉴스1(토론토 공식 SNS)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2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시범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다. /사진=뉴스1(토론토 공식 SNS)

토론토 블루제이스로 이적한 투수 류현진이 첫 등판 경기에서 무난한 활약을 펼쳤다.

류현진은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TD 볼파크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2020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선발 투수로 출전했다.

그는 2이닝 동안 41개의 공을 던지며 3피안타(1피홈런) 2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토론토의 마운드는 3회부터 앤서니 배스에게 넘어갔다.

피홈런이 있었지만, 전반적으로 류현진의 위기관리 능력이 빛났던 경기였다. 그는 1회초 첫 타자 제이크 케이브에게 우익수 방면 2루타를 맞으며 불안한 출발을 했다. 이어 트레버 라르나크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하며 무사 1, 3루에 몰렸다.

하지만 류현진은 윌리언스 아스투딜로에게 3루 땅볼을 유도해 3루 주자를 홈에서 잡아냈다. 계속된 1사 2, 3루에서는 브렌트 루커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며 한숨을 돌렸고 후속 로이스 루이스를 3루 땅볼로 처리하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류현진은 2회에도 선두타자 트래비스 블랜켄혼을 2루 땅볼로 돌려세웠으나 잰더 비엘에게 중전 솔로 홈런을 맞으며 실점을 기록했다. 홈런을 내준 뒤에도 류현진은 흔들리지 않고 질베르토 셀레스티노를 헛스윙 삼진으로 솎아낸 뒤 잭 라인하이머를 유격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예정된 2이닝 투구를 마친 류현진은 3회 마운드를 배스에게 넘겼다.

한편 LA 다저스에서 뛰던 류현진은 지난해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취득한 뒤 토론토와 4년 8000만달러(한화 약 970억원)에 계약했다. 팀 내 1선발이 유력한 류현진은 다가오는 시즌 토론토의 개막전 선발 투수로 점쳐지고 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