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가 줄어든다"… 정부 규제로 주택 '인허가·착공·준공' 감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월 주택 인허가 실적은 전국 2만3978가구로 전년 동월 3만2023가구 대비 25.1% 감소했다. 신정과 설 연휴 등 공휴일이 많아 인허가 실적이 감소했다는 설명이나 1월 실적으로도 5년새 최저다. /사진=머니투데이
1월 주택 인허가 실적은 전국 2만3978가구로 전년 동월 3만2023가구 대비 25.1% 감소했다. 신정과 설 연휴 등 공휴일이 많아 인허가 실적이 감소했다는 설명이나 1월 실적으로도 5년새 최저다. /사진=머니투데이
지난달 전국 주택의 인허가·착공·준공이 모두 급감했다. 정부 규제로 공급이 제한돼 미분양 물량은 7개월째 감소했다.

2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1월 주택 인허가 실적은 전국 2만3978가구로 전년동월대비 25.1% 감소했다. 신정과 설 연휴 등이 있었지만 1월 실적만 봐도 5년새 최저수준이다.

수도권과 지방은 전년동월대비 각각 31.5%, 17.1% 감소했다. 5년 평균 각각 36.7%, 37.4% 감소했다. 서울은 3417가구가 인허가됐다.

착공은 전국 1만6512가구로 전년동월대비 32.3% 감소했다. 수도권과 지방이 전년대비 각각 35.8%, 28.1% 감소한 8616가구, 7896가구로 집계됐다. 서울은 1885가구로 전년동월대비 38.9% 감소했다.

공동주택 분양실적은 전국 40가구를 기록했다. 지난해 1월엔 1만5501가구였다. 금융결제원의 청약업무를 한국감정원으로 이관해 일시중단된 영향이다.

주택 준공은 전국 3만1544가구로 전년동월대비 34.0% 감소했다. 전국 미분양 주택 물량만 7개월째 줄었다. 새 아파트 선호현상, 공급물량 감소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말 전국 미분양 주택은 총 4만3268가구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6.9% 감소한 수준이다. 미분양 주택은 지난해 6월 6만3705가구 이후 7개월 연속 감소했다. 2015년 11월 4만9724가구 이후 4년2개월 만에 최저치다.

수도권 미분양은 4901가구, 지방은 3만8367가구로 각각 전달대비 21.0%, 7.8% 줄었다. 지방은 지난해 8월 5만2054가구 이후 5개월 연속 감소했다. 지역별로 미분양 주택 감소 비중이 가장 큰 곳은 광주다. 지난해 12월 148가구에서 지난달 59가구로 60.1% 감소했다. 이어 충북(-30.3%) 대구(-21.0%) 강원(-16.5%) 전남(-10.9%) 울산(-10.0%) 경북(-7.9%) 경남(-5.6%) 순으로 줄었다.

대전(30.0%)과 부산(7.1%)만 미분양 주택 수가 전달보다 증가했다. 세종은 미분양 주택이 없다. '악성'으로 꼽히는 준공 후 미분양은 1월 말 1만7500가구로 전달대비 3.1% 감소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3.04하락 50.4510:16 03/05
  • 코스닥 : 909.24하락 16.9610:16 03/05
  • 원달러 : 1132.10상승 710:16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0:16 03/05
  • 금 : 63.11상승 1.6710:16 03/05
  • [머니S포토] 'LH 직원투기 의혹' 이낙연 대표에게 문책 당한 변창흠 장관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정세균'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LH 직원투기 의혹' 이낙연 대표에게 문책 당한 변창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