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총선 지역구 후보 안낼 것"… 비례정당 선언(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253개 지역 선거구에 후보자를 내지 않기로 했다"며 "대신 비례대표 공천을 통해 실용적 중도의 길을 개척하고 야권은 물론 전체 정당간의 혁신·정책 경쟁을 견인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253개 지역 선거구에 후보자를 내지 않기로 했다"며 "대신 비례대표 공천을 통해 실용적 중도의 길을 개척하고 야권은 물론 전체 정당간의 혁신·정책 경쟁을 견인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253개 지역 선거구에 후보자를 내지 않기로 했다"며 "대신 비례대표 공천을 통해 실용적 중도의 길을 개척하고 야권은 물론 전체 정당간의 혁신·정책 경쟁을 견인하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2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의당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것, 잘해야만 하는 것에 집중하겠다"며 "오로지 국민만 보고 민생 문제를 해결하고 오로지 국민께 혜택이 돌아가는 정책 대안을 만들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한민국이 이대로 가선 안 된다고 생각하는 국민들께서는 지역 선거구에서 야권 후보를 선택해 문 정권을 심판해주시고 정당 투표에선 가장 깨끗하고 혁신적이며 미래 지향적인 정당을 선택해 반드시 정치를 바꿔달라"고 부탁했다.

이어 "저는 정치공학적인 보수통합과 '묻지마 반문연대'는 처음부터 반대했다. 그러면서도 대안을 만들고 제대로 일하는 정당 하나 정도는 살아남아야 한국 정치를 바꿀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비례대표 선출을 위한 정당투표 대결에 집중해 치열하게 혁신경쟁을 한다면 누가 한국 정치를 바꾸고 발전시킬지 진정한 승부를 겨룰 수 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를 위해 감히 국민 여러분께 호소드린다"며 "비례대표 제도는 국민의 뜻을 좀 더 제대로 반영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비례대표에 대한 법과 제도의 취지를 농락하는 위성정당의 먹잇감이 되지 않고 국민의 다양한 의견을 담아내는 그릇으로 만들어주실 것을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먼저 이 자리를 빌려 오랫동안 지역구 출마를 준비했지만 제 결심을 받아주신 동지들께 진심으로 미안함과 감사함을 전한다"며 "팔과 다리를 떼어내는 심정이었지만 그분들의 뜻과 사정을 존중하고 유능한 정치인들이 뜻을 펼 수 있도록 도와드리는 게 제 할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국민의당 깃발 아래 지역구 출마를 준비했지만 제 뜻을 받아주신 분들께 거듭 사과와 감사의 말씀 드린다"며 "지역구에서 국민의당을 선택해주시고자 하셨던 국민들께도 다시 한 번 송구한 말씀 전한다. 평생 그 마음 새기겠다"고 말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