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인권침해 속출… 강력한 법적 대응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천지 측이 신도들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신상 유출 등 인권 침해를 당했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사진=신천지 홈페이지 캡처
신천지 측이 신도들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신상 유출 등 인권 침해를 당했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사진=신천지 홈페이지 캡처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측이 신도들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신상 유출 등 인권 침해를 당했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신천지 측은 지난 25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코로나19와 관련해 신천지예수교회 성도 신상 유출로 인한 강제 퇴직, 차별, 모욕, 혐오 피해 등 인권침해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현재 신도들은 국가인권위원회에 차별을 받았다며 집단적으로 진정을 넣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천지 측은 "신상 유출 피해를 당한 성도님께서는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질병관리본부에 항의하시고 증거자료가 있을 시 경찰서, 국가인권위에 신고해달라"며 "모든 피해사례를 수집해 강력히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17일 신천지 측에 회원명단을 요구했다. 코로나19 확진자 1766명 중 신천지 관계자가 731명(27일 오전 기준)으로 41.3%를 차지하는 등 신천지가 전염병 확산의 진앙지로 지목되면서다.

이에 신천지 측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유명인과 교육생을 제외한 21만2000명의 명단을 전달했다가 비판을 받자 뒤늦게 9만여명의 명단을 추가 제출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5.23하락 28.2613:55 03/05
  • 코스닥 : 918.42하락 7.7813:55 03/05
  • 원달러 : 1128.40상승 3.313:55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3:55 03/05
  • 금 : 63.11상승 1.6713:55 03/05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이낙연 "윤석열 사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