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작년 1조3566억원 적자… 전력 판매량 감소 등 원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전력 /사진=머니S DB
한국전력 /사진=머니S DB
한국전력공사의 지난해 경영실적이 전년에 이어 2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한전은 2019년 연결기준 59조928억원 매출에 1조3566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60조6276억원에 비해 2.5% 줄었고 영업손실 역시 전년에 기록한 2080억원 적자보다 1조1486억원 더 늘었다. 적자폭은 지난 2008년 2조7981억원 적자를 기록한 이후 11년 만에 최대치다.

한전 관계자는 "원전 이용률 상승과 유가 하락에도 전력 판매량 감소 및 설비투자 증가, 배출권 무상할당량 축소, 미세먼지 대책 등이 적자의 주요 원인이다"고 밝혔다.
 

나주=홍기철
나주=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76.32상승 32.4514:53 03/03
  • 코스닥 : 929.75상승 6.5814:53 03/03
  • 원달러 : 1122.00하락 214:5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4:53 03/03
  • 금 : 61.41하락 2.8214:53 03/03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회의장 들어서는 이재명 경기지사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