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대남병원 직원 3명 추가 확진… 총 117명(상보)

 
 
기사공유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격리 중이던 청도대남병원 직원 3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사진=뉴시스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격리 중이던 청도대남병원 직원 3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청도대남병원 관련 확진자 수는 총 117명으로 늘었다.

청도대남병원 확진환자 117명은 입원환자가 103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직원 13명, 가족 접촉자는 1명이다.

그중 43명은 현재 병원에 남아 입원치료 중이다. 앞서 환자 64명은 다른 병원으로 이송됐다.

앞서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안정적인 코로나19 및 정신질환 치료를 제공하기 위해 청도대남병원 내 확진환자 43명도 순차적으로 국립정신건강센터로 이송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위급한 확진자가 발생하면 상급종합병원 이송도 병행할 계획"이라며 "확진자를 다 이송하면 청도대남병원에서 소독 등 방역 조치가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환자들은 국립부곡병원 등 다른 국립정신병원으로 이송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685.46하락 69.1818:03 04/01
  • 코스닥 : 551.84하락 17.2318:03 04/01
  • 원달러 : 1230.50상승 13.118:03 04/01
  • 두바이유 : 22.74하락 0.0218:03 04/01
  • 금 : 23.43상승 0.1918:03 04/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