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로즈 소속사 "계약 해지 위반 아냐"… 법적책임 물을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밴드 더로즈가 소속사 제이앤스타컴퍼니에 계약해지를 요구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밴드 더로즈가 소속사 제이앤스타컴퍼니에 계약해지를 요구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밴드 더로즈가 소속사 제이앤스타컴퍼니에 전속계약 해지를 요구했다.

28일 제이앤스타컴퍼니에 따르면 더로즈의 멤버 김우성·박도준·이재형·이하준은 전속계약 해지를 요구하는 내용증명을 회사에 보냈다.

제이앤스타컴퍼니는 "더로즈 멤버들이 정산금 미지급, 신뢰관계 파탄, 전속계약 위반 등을 이유로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하며 법적대응을 하고 있다. 하지만 전속계약을 위반했다는 더로즈의 주장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당사는 해외투어와 공연, 방송 등 모든 연예활동에 관한 내용과 일정을 사전에 더로즈에게 충분히 공개하고 협의해왔다"며 "연습 및 메이크업 일정도 충분히 협의하며 모든 일정을 소화해왔다. 전속계약 전체 기간의 정산자료를 더로즈에게 제공했으며 자료수령 사실도 서면으로 확인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더로즈는 당사와 대화조차 거부하고 일방적으로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한 후 팬들과 약속한 공연 일정과 방송 등에 대해 일방적으로 활동을 거부하겠다고 통보해왔다"고 밝혔다.

끝으로 "나쁜 선례를 남기지 않도록 필요한 모든 법적, 사실적 조치들을 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히며 "위약벌 및 손해배상 청구, 형사책임까지 검토 중이다. 오랜 기간 전폭적인 지원과 투자를 아끼지 않았는데 당사의 명예를 훼손하며 비방하고 있음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전했다.

 

전이슬
전이슬 dew_w@mt.co.kr

안녕하세요. 전이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6.47하락 17.0518:01 08/17
  • 코스닥 : 827.42하락 7.3218:01 08/17
  • 원달러 : 1310.30상승 2.218:01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8:01 08/17
  • 금 : 1789.70하락 8.418:01 08/17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