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매일 500만개 공급… 식약처 "유통과정서 일부 지연"(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전국 우체국, 하나로마트 등에 약 501만개의 마스크를 공급한다고 발표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전국 우체국, 하나로마트 등에 약 501만개의 마스크를 공급한다고 발표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전국 우체국, 하나로마트 등에 약 501만개의 마스크를 공급한다고 발표했다.

양진영 식약처 차장은 28일 오후 3시 브리핑에서 “대구·경북에 특별 공급으로 105만개, 약국·우체국·농협 등 공적 판매처에 272만개, 의료기관에 125만개의 마스크가 공급된다”고 말했다.

식약처의 마스크 1일 공급 목표량은 총 500만개로 ▲대구·경북지역 100만개 ▲우체국 50만개 ▲농협·하나로마트 50만개 ▲공영홈쇼핑·중소기업유통센터 10만개 ▲약국 240만개 ▲의료기관 50만개 등이다.

식약처는 감염병 특별지역, 의료·방역현장, 일반 국민에게 마스크가 지급될 수 있도록 판매처·지역·장소 등을 고려해 1일 공급 목표량을 500만개로 설정했다.

양 차장은 “판매처는 전국 2만4000개 약국을 포함해 서울·경기를 제외한 약 1900개 농협 하나로마트, 읍·면 소재 1400개 우체국, 공영홈쇼핑, 중소기업유통센터”라며 “지역·장소에 따라 판매 시간은 다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마스크를 구하기 어렵다는 여론에 대해 “제조 업체와 공적 판매처의 계약관계가 일부 지연된 면이 있었고 배송시간도 필요했다”고 답했다.

한편 식약처는 마스크 제조회사에 직원을 파견해 유통상황을 매일 점검하고 생산을 독려할 계획이다.

또 매점매석 등 불법행위에 대해 식약처·공정거래위원회·국세청·관세청·경찰청·지자체로 구성된 정부 합동 단속을 하고 있으며, 적발될 경우 엄중히 처벌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이정화
이정화 swpress13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