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브라이너, 깜짝 리버풀행?… 英칼럼니스트 "클롭의 마지막 퍼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맨체스터 시티 미드필더 케빈 데 브라이너는 최근 각종 이적설에 휩싸여 있다. /사진=로이터
맨체스터 시티 미드필더 케빈 데 브라이너는 최근 각종 이적설에 휩싸여 있다. /사진=로이터

유명 스포츠 칼럼니스트가 맨체스터 시티(맨시티) 미드필더 케빈 데 브라이너의 리버풀 이적 가능성을 제기했다.

데 브라이너는 명실상부 맨시티의 에이스다. 지난 2015년 독일 볼프스부르크에서 맨시티로 이적한 데 브라이너는 이후 프리미어리그에서만 143경기에 나서 31골 62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패스, 드리블, 킥, 시야, 활동량 등 대부분의 부문에서 최상급 실력을 갖추고 잇어 만능형 미드필더로 분류된다.

맨시티는 당연히 데 브라이너를 지키고자 하지만 상황은 여의치 않다. 맨시티 구단은 이달 중순 유럽축구연맹(UEFA)으로부터 향후 2시즌 동안 유럽클럽대항전 출전 금지라는 중징계를 받았다. 데 브라이너를 비롯해 펩 과르디올라 감독과 핵심선수 라힘 스털링 등의 이적설이 제기됐다.

이들 모두는 이적설을 강하게 부정하며 맨시티 잔류 의사를 밝혔다. 그럼에도 챔피언스리그 출전을 위해 이들이 떠날 가능성은 언제든 남아있는 상황이다. 이 가운데 한 칼럼니스트가 '리버풀이 데 브라이너를 데려가면 완벽한 팀으로 거듭날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맨체스터 시티 미드필더 케빈 데 브라이너(왼쪽)가 지난해 11월 열린 리버풀과의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상대 미드필더 파비뉴를 피해 슈팅을 날리고 있다. /사진=로이터
맨체스터 시티 미드필더 케빈 데 브라이너(왼쪽)가 지난해 11월 열린 리버풀과의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상대 미드필더 파비뉴를 피해 슈팅을 날리고 있다. /사진=로이터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의 칼럼니스트 마틴 사무엘은 28일(한국시간) '케빈 데 브라이너는 세계 어느 팀이든 갈 수 있다'는 제하의 글에서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올해의 팀을 뽑기는 너무 쉽다. 리버풀 선수들로만 채워넣으면 되기 때문이다"라면서도 "단 1명의 선수만이 이 틈을 비집고 들어갈 수 있다"라고 밝혔다.

사무엘은 "누가 세계 최고의 미드필더진을 고를 때 데 브라이너를 빼놓겠는가. 데 브라이너만이 위르겐 클롭 감독이 만든 '무적의 팀'의 틈을 깰 수 있다"라며 "맨시티는 이번 시즌 리버풀에게 리그에서 승점 22점이나 뒤져있다. 하지만 데 브라이너만큼은 리버풀에 합류할 능력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2013년 클롭이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감독 시절 데 브라이너 영입을 시도했던 점을 언급하며 "데 브라이너는 클롭의 팀에서 더욱 번창할 수 있다. 의심의 여지가 없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어느 팀이든 들어갈 수 있다. 설사 바르셀로나나 레알 마드리드라 할 지라도 말이다"라며 "(리버풀이든 바르셀로나든 레알이든) 데 브라이너의 이탈은 맨시티에게 걱정거리가 될 수밖에 없다"라고 지적했다.

사무엘은 "데 브라이너는 맨시티와의 계약이 아직 4년이나 남아있다"라면서도 "그는 맨시티의 징계가 끝나면 31세가 된다. 그와 맨시티의 계약이 아무 문제가 없더라도, 그를 잔류시키기 위해서는 보드진의 협상 능력이 총동원되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