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연예계 코로나19 기부 릴레이, 누구?

 
 
기사공유
영화감독 봉준호가 코로나19 예방 및 피해 대책을 위해 성금을 기탁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코로나19로 전 국민이 혼란에 빠진 가운데, 다른 한편에서는 이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스타들이 팔을 걷어붙였다.

28일 연예계에서는 코로나19와 관련해 예방 및 피해 지원을 위한 기부 행렬이 줄을 이었다.

영화계에서는 배우와 감독을 가리지 않고 기부가 이어졌다. 영화 '기생충'으로 아카데미 4관왕을 달성한 봉준호 감독은 지난 27일 '기생충' 이름으로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억원을 기부했다.

배우 정우성도 지난 26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 열매에 후원금 1억원을 기부한 데 이어 이날 자신의 SNS에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극복을 위해 사명감과 열정으로 혼신을 다하고 계시는 질병관리본부, 전국 보건소, 전국 의료시설 등의 의료진과 관계자, 봉사자 모든 분들께 감사와 응원을 보낸다"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덧붙였다.

배우 송중기도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이들을 위해 1억원을 쾌척했다. 특히 소속사와 매니저조차 모르게 개인적으로 기부금을 낸 사실이 전해져 훈훈함을 더했다.

이외에 대구가 고향인 배우 손예진도 대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1억원을 전달하며 “그 어느 때보다 도움의 손길이 절실하게 필요한 저소득층과 코로나 치료와 방역 활동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슈가가 고향인 대구를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가수와 엔터테인먼트 회사도 동참했다. 인기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이자 대구에서 태어난 슈가(본명 민윤기)는 28일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 1억원을 기부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코로나19 확진자 치료에 힘쓰고 있는 의료진을 위해 5억원을 같은 협회에 전달했다. SM 소속 그룹 '레드벨벳' 멤버인 웬디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애쓰시는 의료진 분들을 비롯한 모든 분들과 어려운 상황에 놓인 분들의 감염예방을 위해 저의 작은 정성이나마 보탬이 되고 힘이 되길 간절히 기원하고 소망한다"라는 메시지와 함께 사랑의 열매에 성금 1억원을 기탁했다.

모델 중에서는 장윤주가 기부 행렬에 합류했다. 전국재해구호협회는 이날 장윤주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000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해당 금액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필요한 보건용 마스크, 손 소독제 등의 물품을 구매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한편 코로나19가 악화되면서 이들 외에도 연예계에서는 따뜻한 마음을 모으는 기부 행렬이 이어졌다. 앞서 방송인 강호동을 필두로 배우 공유와 배수지, 김우빈, 차은우, 가수 선미 등이 성금을 쾌척한 바 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60.70상승 24.4915:33 04/10
  • 코스닥 : 611.26하락 4.6915:33 04/10
  • 원달러 : 1208.80하락 10.715:33 04/10
  • 두바이유 : 31.48하락 1.3615:33 04/10
  • 금 : 23.32하락 0.215:33 04/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