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무패행진 종료' 아스날, 진짜 리빌딩은 지금부터

 
 
기사공유
아스날 선수들이 2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 올림피아코스와의 경기에서 1-2로 패한 뒤 허탈한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로이터

아스날의 리빌딩이 난관에 봉착했다. 유로파리그에서 예상치 못한 조기 탈락을 당하며 챔피언스리그 복귀 가능성에 안개가 꼈다.

아스날은 28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 올림피아코스와의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아스날 입장에서는 충격적인 패배다. 아스날은 미켈 아르테타 감독이 부임한 이후 2020년 들어 단 한 차례도 패하지 않았다. 프리미어리그와 유로파리그, FA컵에서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리빌딩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시점에서 한 수 아래로 여긴 구단에게 충격패를 당했다.

졸전 끝에 당한 패배라 충격은 더 컸다. 아스날은 앞서 그리스에서 열린 1차전 당시 1-0으로 승리했다. 원정승을 거둔 만큼 2차전에서 비기기만 해도 16강 진출이 가능했다. 하지만 2차전에서 작정하고 내려앉은 올림피아코스의 골문을 열지 못했고, 그 사이 세트피스에서 연달아 실책성 플레이가 나오며 상대에게 실점을 헌납했다.

선수들의 집중력도 아쉬웠다. 아스날은 합산 스코어 1-1의 팽팽한 상황이 이어지던 연장 후반 8분,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의 환상적인 시저스킥이 터지며 한 점을 앞서나가게 됐다. 연장전 종료까지 약 7분여를 버티면 16강에 올라갈 수 있었다.
미켈 아르테타 아스날 감독이 2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 올림피아코스와의 경기에서 시계를 들여다보며 착잡한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로이터

하지만 아스날 구단은 이후 공수에서 다소 안일한 모습을 보였다. 수비 지역에서는 잇따라 상대 선수와 공을 놓치는 장면이 이어졌고 선수들은 공격에 박차를 가할지, 아니면 수비에 집중해야할지 혼란스러워하는 모습이었다. 어수선한 분위기 속 연장전 종료 1분여를 앞두고 한번의 킬러패스가 아스날 문전으로 연결됐고, 유스프 엘 아라비가 이를 깔끔히 마무리하며 아스날의 우승 꿈을 무너뜨렸다.

아직 아스날의 챔피언스리그 진출이 완전히 무산된 건 아니다. 아스날은 27라운드까지 진행된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8승13무6패 승점 37점으로 9위에 머물러 있다. 순위 자체는 낮지만, 챔피언스리그 진출 마지노선인 5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2위 맨체스터 시티의 징계 여파, 승점 41점)와의 격차가 단 4점차밖에 나지 않는다. 안정권인 4위 첼시(승점 44점)와의 차이도 7점 정도다. 리그 종료까지 11경기가 남은 시점에서 충분히 역전을 노려볼 만 하다.

하지만 아르테타 감독이 그토록 강조해 왔던 '정신적' 측면에서 선수들이 빈틈을 드러냈다는 점은 우려를 남게 한다. 고질적인 약점으로 거론되는 세트피스 수비 등도 빠른 해결이 필요하다. 구단 레전드 마틴 키언이 언급한 것처럼, 아르테타 감독과 아스날의 리빌딩 작업은 어쩌면 지금부터가 진짜 시작이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07.14하락 16.4618:03 04/08
  • 코스닥 : 607.37상승 0.4718:03 04/08
  • 원달러 : 1220.90하락 0.318:03 04/08
  • 두바이유 : 31.87하락 1.1818:03 04/08
  • 금 : 24.88상승 0.0118:03 04/0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