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중국인 입국금지" vs 문 대통령 "금지대상국 될 수도"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중국인 입국금지 조치에 대해 "전면 금지할 경우 우리의 사례가 다른 나라의 금지 상황으로 치환돼 우리나라가 금지 대상국이 될 수 있다"고 난색을 표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맞아 일각에서 나오는 중국인 전면 입국금지 주장에 대해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할 경우 우리 사례가 다른 나라 금지 상황으로 치환될 수 있어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28일 문 대통령은 국회에서 열린 여야 4당 대표 회동에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의 ‘중국인 입국금지’ 주장에 대해 “2월4일 이후 중국인 입국자 중 새로운 확진자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또 문 대통령은 “전국 곳곳에 (신천지) 신도들이 있어 대구 사태와 비슷한 사태가 벌어질까 걱정이 들고, 방역 차원에서 걱정이 많다”고 말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확진자가 계속 늘면서 다른 나라가 입국을 제한하고 격리문제가 되는 것에 대해 걱정스럽다”며 “외교적으로 불이익이 없어야 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로) 경제활력을 잃은 것도 사실”일며 “피해지원과 경제활력을 함께 할 수 있는 추경이 될 수 있도록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고 강 대변인은 설명했다.

황 대표의 대국민 사과 요구에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아쉬운 점이나 책임 문제는 상황이 종료된 후 복기하며 다시 검토하자”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의 회동 결과를 전하면서 "문 대통령이 2월4일 이후 중국인 입국자 중 새로운 확진자가 없다는 점을 상기시켰다"고 설명했다.

강 수석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하루에 2만명 가까이 들어오던 중국인 숫자가 1000명 수준으로 줄었다"며 "전면 금지할 경우 우리의 사례가 다른 나라의 금지사항으로 치환될 수 있어 우려스럽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전국 곳곳에 신천지 신도들이 있어서 대구와 비슷한 상황 벌어질까 걱정도 된다"며 "방역 차원에서 걱정이 많다"고 발언했다고 강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대구·경북 지역 병상 확보 문제와 우려에 대한 말씀을 전했다"며 "이 문제를 질병관리본부와 대구시가 함께 논의하고 있다는 대통령 말씀이 있었다"고 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07.14하락 16.4618:03 04/08
  • 코스닥 : 607.37상승 0.4718:03 04/08
  • 원달러 : 1220.90하락 0.318:03 04/08
  • 두바이유 : 31.87하락 1.1818:03 04/08
  • 금 : 24.88상승 0.0118:03 04/0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