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당 정치국 확대회의 주재… 코로나19 방역 어떻게?

 
 
기사공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9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가 진행됐다"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사진을 1면에 게재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사진=평양 노동신문(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 차단을 위해 논의했다. 아울러 당 간부양성기지에서 일어난 부정부패와 관련, 간부 2명도 해임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9일 "김정은 동지께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를 지도하셨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정치국 확대회의에서는 코로나19 유입 차단을 위한 방역 조치와 당 간부양성기지에서 발생한 부정부패가 논의됐다. 이에 리만건·박태덕 당 중앙위 부위원장이 해임됐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19와 관련, "우리가 취하는 방역조치들은 단순한 방역사업이 아니라 인민보위의 중대한 국가적 사업이며 당 중앙위원회의 무거운 책임"이라며 "모두가 당 중앙의 결정과 지시를 철저히 관철하고 국가의 안전과 인민의 생명안전 보장에 총력을 집중할 데 대해 강조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아울러 "이 전염병이 우리 나라에 유입되는 경우 초래될 후과는 심각할 것"이라며 "당과 정부가 초기부터 강력히 시행한 조치들은 가장 확고하고 믿음성이 높은 선제적이며 결정적인 방어대책들이었다"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국가방역체계 안에서 그 어떤 특수도 허용하지 말아야 한다"며 "중앙지휘부의 지휘와 통제에 나라의 모든 부문, 모든 단위들이 무조건 절대 복종하고 철저히 집행하는 엄격한 규율을 확립하며 이에 대한 당적장악보고와 법적감시를 보다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 간부양성기지에서 발생한 부정부패 사건에 대해선 "모든 당 일꾼들과 당 조직들이 이번 사건에서 심각한 교훈을 찾고 자기 자신들과 자기 단위들을 혁명적으로 부단히 단련하기 위해 노력하며 당 사업에서 새로운 전환을 일으켜나갈 데 대해 강조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당 간부양성기지는 당 간부들을 재교육하는 기관으로, 신문은 어떤 부정부패 사건이 있었는지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확대회의에서는 비당적행위와 특세, 특권, 관료주의, 부정부패행위들이 집중비판되고 그 엄중성과 후과가 신랄히 지적됐으며 당 간부양성기지의 당위원회도 해산됐다.

이번 회의에서는 도당 위원장의 새로운 인사도 있었다. 평양시 당위원장에는 김영환, 양강도 당위원장에는 리태일, 개성시 당위원장에는 장영록이 임명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