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 이적 후 첫 ‘풀타임’… 팀은 3연패 수렁

 
 
기사공유
이승우. /사진=뉴스1
축구선수 이승우가 벨기에 신트 트라위던 이적 후 첫 풀타임 경기를 소화하며 그간의 갈증을 해소했다. 하지만 팀은 3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이승우는 29일(한국시간) 벨기에 신트 트라위던 스타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벨기에 퍼스트 디비전A 28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발로 출전했다.

이승우는 이날은 초반부터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특히 전반 29분 코너킥 상황에서 흐른 공을 잡아 골문 앞에서 위협적인 슈팅을 날리는 등 눈에 띄는 활약을 펼쳤다.

하지만 이날 팀은 0-3으로 메헬렌에 대패했다. 종료 직전에는 자책골까지 내주는 등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이날 패배로 시트트라위던은 3연패에 빠지며 9승 6무 14패 승점 32점으로 12위에 머물렀다. 반면 메헬렌은 승점 3점을 따내며 13승4무11패 승점 43으로 6위에 올라섰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