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가 확진자 594명 중 대구·경북 '90%'… 전국 3000명 육박(종합)

 
 
기사공유
하루새 코로나19 신규 확진된 환자 594명 중 536명은 대구·경북에서 나왔다. 대구에서 476명, 경북에서 60명이다./사진=서울대병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000명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9일 오전 9시 기준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594명이 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국내 확진자는 총 2931명으로 늘어났다.

대구 신천지 집회로 지역사회 방역시스템이 뚤리자 대구·경북 지역 중심으로 확진자가 많이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신규 확진자 594명 중 536명은 대구·경북에서 나왔다. 대구에서 476명, 경북에서 60명이다.

이에 대구·경북 확진자는 2500명을 넘겼다. 전날 오후 4시 기준 1988명이었던 대구·경북 환자는 이날 오전 9시 2524명으로 증가했다.

이외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서울 12명, 부산 12명, 인천 2명, 울산 3명, 경기 4명, 충북 1명, 충남 13명, 전남 1명, 경남 10명 등이다. 누적 기준 서울과 경기, 부산 지역 확진자도 각각 74명과 76명, 77명으로 증가했다. 경남 59명, 충남 48명, 울산 17명, 대전 14명, 충북 10명 등이다.

코로나19를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27명, 총 사망자는 16명이다. 전날 알려진 대구지역 14·15·16번째 사망자가 이날 통계에 포함됐다.

14번째 사망자는 70세 여성으로, 전날 오전 대구가톨릭대병원 응급실에서 숨졌다. 이 사망자는 지난 27일 대구의료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귀가한 뒤 증상이 급격히 악화해 병원에 이송됐다가 사망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은 사후에 나왔다.

15번째 사망자는 94세 여성이다. 지난 23일 확진 후 대구의료원에 입원 중 사망했다. 16번째 사망자인 63세 여성은 영남대병원에서 지난 27일 사망했고, 사망 후 진행된 검사를 통해 전날 확진됐다.

방역당국은 이들의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국내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사람은 8만명을 넘었다. 확진자를 제외하고 검사를 받은 인원은 8만2762명이다. 이 중 5만3608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 2만9154명은 분석 중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25.44상승 0.5818:01 04/03
  • 코스닥 : 573.01상승 5.3118:01 04/03
  • 원달러 : 1230.90상승 2.618:01 04/03
  • 두바이유 : 34.11상승 4.1718:01 04/03
  • 금 : 24.51상승 2.9618:01 04/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