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구미사업장 두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생산차질 없어”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스마트시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직원이 추가로 나왔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경북 구미 1사업장에서 근무하는 직원 1명이 전날 저녁 코로나19 1차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아 현재 자택에 자가격리하며 2차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 직원은 지난 19일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8~19일에는 네트워크 장비 제조거점인 수원 사업장에 출장을 다녀온 것으로 전해진다.

삼성전자는 19일 오후 즉시 구미 1사업장과 수원 사업장 대한 방역 소독을 실시했다. 생산시설은 없는 곳이어서 생산시설 폐쇄나 생산차질은 없다고 삼성전자는 전했다.

앞서 이 사업장에서는 지난 22일 첫 확진자가 나온 바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