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코로나19 11번째 확진자 발생… 율천동 거주 20대 여성

 
 
기사공유
사진은 기사내용과 직접적인 연관 없음. / 사진=장동규 기자
경기도 수원시에서 코로나19 지역내 11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29일 수원시에 따르면 11번째 확진자는 장안구 율전동(율천동) 다가구주택에 거주하는 23세 여성이다.

수원시는 지난 15~16일 대구 지역에 거주하는 부모가 수원에 방문하면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확진자의 가족은 지난 27일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 입원된 상태로 알려졌다.

이 여성은 지난 28일 오후 5시께 수원 장안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체취하고 검사를 의뢰해 29일 오전 4시 15분께 양성 판정을 받아 격리됐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역학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보다 상세한 내용은 신속히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60.70상승 24.4915:33 04/10
  • 코스닥 : 611.26하락 4.6915:33 04/10
  • 원달러 : 1208.80하락 10.715:33 04/10
  • 두바이유 : 31.48하락 1.3615:33 04/10
  • 금 : 23.32하락 0.215:33 04/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