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모든 학교 개학 다음달 9일→23일로 2주 추가 연기(상보)

 
 
기사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는 가운데 대구의 한 고등학교 교실에서 방역업체 관계자들이 개학을 앞두고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 사진=뉴스1 공정식 기자
대구광역시 내 모든 학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개학을 2주 추가 연기한다.

29일 대구시교육청은 다음달 9일로 예정됐던 대구 내 모든 유·초·중·고, 특수학교 개학을 다음달 23일로 2주 간 연기한다고 밝혔다. 대상 학교는 유치원 341곳, 초·중·고·특수학교 459곳 등 총 800곳이다.

대구교육청은 사태가 갈수록 악화함에 따라 교육부와의 협의를 거쳐 2주간 추가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685.46하락 69.1818:03 04/01
  • 코스닥 : 551.84하락 17.2318:03 04/01
  • 원달러 : 1230.50상승 13.118:03 04/01
  • 두바이유 : 22.74하락 0.0218:03 04/01
  • 금 : 23.43상승 0.1918:03 04/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