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17번째 코로나19 사망자… 지병 많아 사망 경위 파악 더뎌(종합)

 
 
기사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7번째 사망자가 대구에서 발생했다. 이 사망자는 평소 기저질환을 앓고 있어 사망 경위 파악에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홍봉진 머니투데이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7번째 사망자가 대구에서 발생했다. 이 사망자는 평소 기저질환을 앓고 있어 사망 경위 파악에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29일 대구시 보건당국과 칠곡경북대병원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20분께 이 병원 음압병상에서 치료하던 77세 남성 확진자가 숨졌다. 칠곡경북대병원은 그가 지난 23일 입원해 25일 새벽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병원 관계자는 "환자가 처음 병원에 도착했을 때부터 상태가 좋지 않았다"고 말했다. 사망자는 고령인 데다 평소 당뇨병, 파킨슨병 등 여러 지병을 앓고 있어 약을 먹고 있던 것으로 밝혀졌기 때문.

이에 보건당국은 정확한 사망 경위 등을 파악하고 있다.

한편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 17명 중 8명은 경북에서, 8명은 대구에서 나왔다. 나머지 1명은 간 이식 수술을 받기 위해 경기 고양시 명지병원에 입원해 있던 몽골인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