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당동 코로나19 확진자, 과천경찰서 직원… 동선은?

 
 
기사공유
서울 동작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두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사진=김휘선 머니투데이 기자

서울 동작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두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29일 동작구청에 따르면 이 확진자는 동작구 사당동에 거주하는 60세 여성 A씨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16일 과천에서 열린 신천지 예배에 참석,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확진자는 과천경찰서에서 일하는 직원으로, 경찰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동작구 첫번째 확진자 62세 남성 B씨는 지난 28일 과천시 보건소에서 검사받고 29일 확진 통보를 받았다. B씨는 대구에서 21일 직장 동료(신천지 교인·확진환자)와 접촉 후 25일 양성판정을 받은 데 이어 28일부터 외부 출입을 하지 않았다.

현재 B씨의 상태는 무증상으로, 다른 기저질환도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자가격리 상태로 병상 배정을 신청하고 대기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역학조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확진자 동선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823.60상승 31.7218:03 04/07
  • 코스닥 : 606.90상승 9.6918:03 04/07
  • 원달러 : 1221.20하락 8.118:03 04/07
  • 두바이유 : 33.05하락 1.0618:03 04/07
  • 금 : 24.87상승 0.3618:03 04/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