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800명 넘는 의료인 봉사·시민 기부 쇄도”

 
 
기사공유
정세균 국무총리. / 사진=총리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대구에 의료인의 봉사와 시민들의 기부가 쏟아지고 있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정 총리는 29일 오전 대구 중구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800명 넘는 의료인들이 감염위험을 무릅쓰고 봉사를 자원했다. 시민들 기부도 쇄도하고 있다”며 “의료계, 시민사회, 지방과 중앙이 한마음으로 대구의 어려움을 돕기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더 많은 지원과 응원이 필요하다”며 “의료자원을 어떻게 효율적으로 활용할 건지 정부와 지자체, 의료계가 함께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고 협력을 강조했다.

정 총리는 대규모 행사 참석이나 외출은 삼가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당분간 온 국민의 협조가 필요하다”며 “기업은 재택근무와 연가를 적극 활용하고 국민들은 개인위생수칙을 지키고 불필요한 외출은 삼가 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종교행사 등 좁은 실내공간에서 모이는 자리나 야외라 하더라도 많은 사람이 밀집하는 행사는 자제해달라”며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23:59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23:59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23:59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23:59 05/29
  • 금 : 34.86상승 1.6923:59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