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 중단' 남자프로농구 최대 위기… KBL, 3월2일 긴급이사회 소집

 
 
기사공유
남자프로농구(KBL)가 3월 1일부터 리그를 중단키로 했다. 이미 무관중 경기를 진행해 왔던 KBL이 최대 위기에 봉착했다. 29일 전북 전주시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KBL 프로농구' 전주 KCC이지스와 부산 KT소닉붐의 경기가 무관중 경기로 진행되고 있다. / 사진=뉴시스 김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남자프로농구(KBL)가 최대 위기를 맞았다. 이미 무관중 경기로 진행됐던 리그가 잠정 중단으로까지 이어져서다.

KBL은 현재 진행 중인 정규리그 일정을 3월 1일부터 잠정 중단한다고 29일 밝혔다. 이 같은 결정은 남자프로농구단 전주 KCC의 숙소인 전주 라마다 호텔 투숙객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데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KBL 측은 ”현재 선수단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은 아니지만 문제가 될 수 있는 상황인 만큼 각 구단 단장과 임원 간 협의를 통해 리그의 잠정 중단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KBL은 후속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 3월 2일 긴급 이사회를 소집키로 했다. 

앞서 KBL은 지난 25일 이사회를 열고 무관중 경기를 결정하고 현장 내 관계자가 확정 판정을 받을 경우 최소 14일간 리그를 중단하는 등의 위급사항 발생 시의 매뉴얼을 정리했다.
 

한아름 ssamddaq@mt.co.kr  | twitter facebook

"언론의 질이 사회정의의 질에 영향을 끼친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58.59상승 3.9511:22 04/01
  • 코스닥 : 577.26상승 8.1911:22 04/01
  • 원달러 : 1218.80상승 1.411:22 04/01
  • 두바이유 : 22.74하락 0.0211:22 04/01
  • 금 : 23.43상승 0.1911:22 04/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