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뜨거웠던 조국 정국, 상상의 나라였다면?

'그해 여름의 하얀 운동화'

 
 
기사공유
2019년 8월 9일 대한민국의 법무부 장관 후보로 조국이 지명됐다. 여러 논란이 제기되며 조국 임명 철회를 요구하는 시위가 시작되었으나, 문재인 대통령은 "본인이 직접적으로 책임질 불법행위가 드러난 것은 없다"고 하면서 조국을 대한민국의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했다.

그럼에도 그를 둘러싼 의혹은 해소되지 않았고, 그를 옹호하는 사람들과 그를 끌어내리고자 하는 이들이 대립하면서 국론 분열이 심화됐고, 대규모 집회가 벌어졌다. 결국 임명된지 35일 만인 2019년 10월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은 사퇴했다.

책 '그해 여름의 하얀 운동화'는 2019년 여름을 뜨겁게 달구었으며 아직도 현재진행형인 '조국정국'을 소설 형태로 재조명한다. 먼저 '1부 그해 여름'에서는 아홉편의 옴니버스 단편소설을 통해 아직도 진행되고 있는 조국 이슈를 소설 속 상상의 나라에서 풀어간다. '2부 하얀 운동화'는 우리가 살아가면서 겪고 있는 살아있는 이야기를 다룬 단편 8편이다.

언론인에서 시인과 시조시인을 거친 저자가 갈등이 실타래처럼 얽혀 팍팍하기만한 현실을 조금이나마 보듬을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을 담아낸 첫 소설.

▲홍찬선 지음 / 넥센미디어 펴냄 / 1만8000원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9.11하락 18.8215:01 07/07
  • 코스닥 : 759.32하락 0.5815:01 07/07
  • 원달러 : 1195.50하락 0.315: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5:01 07/07
  • 금 : 43.66상승 0.9815: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