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광주·전남 경제계'비대면 지원'잰걸음

 
 
기사공유
광주전남지역 수출 기업을 위한 사이버 화상수출 상담소/사진=광주전남중소벤처기업청 제공.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광주·전남지역 수출·창업 지원 기관들도 비대면 지원 체제로 전환하는 등 탄력적 운영에 잰걸음을 보이고 있다.·

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과 광주·전남코트라지원단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바이어 상담이 어려운 수출기업 지원을 위해 4일부터 '사이버 화상수출상담소'를 설치·운영한다고 밝혔다.

화상수출상담소는 코로나19로 인해 기업인들이 외국 현지를 방문하지 않고도 해외마케팅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화상으로 기업인과 바이어간 1대1 상담이 이뤄진다.

지원대상은 수출판로 개척에 애로가 있는 중소기업이면 신청이 가능하고, 신청기업의 수요에 맞추어 84개국 129개의 코트라 해외무역관과 주기적으로 연계해 해외바이어와 화상상담을 맞춤형으로 제공한다.

새로운 해외바이어를 찾고자 하는 기업 뿐만 아니라, 기존 바이어와 접촉이 어려워 화상상담을 희망하는 경우에도 동일하게 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으며 이용은 무료이다.
 
해외바이어와 화상으로 수출상담을 희망하는 수출기업은 온라인 또는 이메일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이종섭 광주·전남코트라지원 단장은 “코로나19에 대응해 화상상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화상상담이 익숙하지 않은 기업도 많은 활용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광주전남중소벤처기업청은 이에 앞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창업자의 편의 증대 및 애로 해소를 위해 창업지원사업의 모집기간 연장, 대면 및 발표평가를 온라인(비대면)으로 대체 등 창업지원사업을 탄력적으로 운영한다.

현재 창업자를 모집 중인 예비창업패키지(일반분야), 창업도약패키지(사업화 지원, 성장촉진 프로그램), 사내벤처육성 프로그램(분사기업), 로컬크리에이터 활성화 지원사업과 추가 모집 중인 청소년 비즈쿨은 접수 기간을 연장한다.

또한, 예비창업‧초기창업‧창업도약패키지 등의 평가 일정을 연기하고, 평가방식도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오프라인(대면)방식에서 온라인(비대면)으로 대체할 예정이다.

재도전성공패키지, 민관공동창업자발굴육성(Pre-TIPS), 로컬크리에이터 활성화 지원,  메이커스페이스 구축 사업 등은 오프라인 평가 과정을 동영상과 유선 등을 활용한 온라인 방식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사업설명회‧교육 등도 온라인을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유튜브 등 온라인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해 창업자의 원활한 정보 획득을 도울 예정이며, 예비창업패키지 등 오프라인 교육이 의무인 지원사업은 ‘창업에듀’ 등 온라인 형태로 교육 프로그램을 전면 대체한다.

광주상공회의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3일부터 13일까지 직원들을 대상으로 재택근무제를 실시한다. 광주상의는 전 직원 40명을 대상으로 부서마다 사무실 최소 근무 인원 3분의 1을 제외하고 직원들을 집에서 근무하도록 했다.

최대한 대면 접촉을 피하고자 하는 것으로 인터넷 등 온라인 업무와 사무실 최소 근무 인원으로 민원에 불편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78상승 35.1818:03 05/26
  • 코스닥 : 729.11상승 9.2218:03 05/26
  • 원달러 : 1234.30하락 9.918:03 05/26
  • 두바이유 : 35.53상승 0.418:03 05/26
  • 금 : 32.62하락 1.4818:03 05/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