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신천지 연예인이라니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청하, 이동욱, 유재석, 이나영, 손담비, 이병헌. /사진=머니S DB

신천지 연루 연예인 명단이라는 속칭 '지라시'가 돌면서 애꿎은 연예인들의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일부 스타들이 코로나19 국내 확산의 주범으로 꼽히는 신천지와 연루됐다는, 확인 되지 않는 루머로 몸살을 앓고 있는 것.

이에 방송인 유재석부터 배우 이동욱, 이병헌, 허각, 테이, 자가격리 중인 가수 청하까지 개인 SNS, 혹은 소속사를 통해 해당 루머에 전면 반박하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지난 3일 온라인을 중심으로 일명 '신천지 연예인 명단'이라는 지라시가 퍼져나갔다. 코로나19 확산 속 신천지 종교가 확산의 주원인으로 손꼽히는 가운데 몇몇 연예인들이 신천지를 믿고 있다는 지라시가 퍼지며 논란이 됐다.

지라시에 언급됐던 해당 연예인들은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가수 겸 뮤지컬배우 아이비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럴 때일수록 유언비어가 많아져 본질을 흐리는 경우가 많은 것 같네요. 너무 어이가 없어서 웃음도 안 나와요. 지라시 조심하세요. 가짜가 판치는 세상"이라는 글과 카카오톡 사진 한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유명 연예인 신천지 신도들. 어머나, 정말 유명한 연예인들이 신천지 신도들이네요"라는 글과 함께 아이비를 비롯한 스타들의 이름이 나열됐다.

이동욱 측도 공식 SNS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이동욱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공식 SNS에 "최근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특정 종교 관련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이와 관련해 당사는 사실과 무관한 루머 양성 및 악의적인 비방, 명예훼손 게시물에 관해 강경한 법적 대응을 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또 "게시글의 유포를 통한 루머 확대 및 재생산 등 아티스트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법적 절차를 토대로 대응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청하는 "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시는데 제 매니저들을 포함해 저까지 우려할 만한 종교를 가지고 있지 않다. 스태프들이 더 이상 상처받지 않기를 바란다"고 토로하며 일각에서 언급된 신천지 루머를 해명했다.

영화배우 이병헌과 한가인, 한효주 역시 신천지 관련 루머를 해명했다. 이들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지난 4일 "최근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특정 종교와 관련된 허위 사실이 유포되고 있다. 사실무근인 루머 양성과 악의적 비방에 법적대응할 것"이라며 "해당 게시글을 무분별하게 유포해 루머 확대 및 재생산 등 아티스트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도 법적으로 엄중히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탤런트 신세경과 문채원도 이 리스트에 포함됐다. 이들의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전일 국가재난 상황에 준하는 어려운 시기에 특정 종교단체와 당사 연기자를 연관짓는 허위사실을 제보 받았다"며 "정확한 사실 확인을 했고 이 루머는 근거 없는 낭설인 동시에 소속 연기자를 향한 심각한 명예훼손"이라고 설명했다.

탤런트 정려원과 손담비, 박하선, 그룹 '카라' 출신 강지영 소속사 키이스트도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SNS, 모바일 메신저 등을 통해 당사 소속 아티스트를 특정 종교와 연관 짓는 등 허위사실이 유포된 것을 확인했다"며 "사실과 무관한 루머 생성 및 유포, 확대 재생산 등 명예 훼손에 해당하는 게시물 관련 모든 법적인 절차를 따져서 강경 대응할 방침"이라고 경고했다.

그룹 AOA, 밴드 씨엔블루, 방송인 유재석, 정형돈 등이 소속된 FNC엔터테인먼트도 “특정 종교와 전혀 무관”이라는 공식입장을 밝히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으며 동방신기 등이 소속된 SM엔터테인먼트 또한 입장을 내고 "특정 종교와 관련해 당사 아티스트가 언급돼 유포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법적 조치 등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원빈, 이나영 소속사 이든나인 또한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이든나인 소속 배우가 특정 종교와 관련됐다는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이는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알려드린다. 근거 없는 루머들이 무분별하게 양산 및 유포, 재생산되는 현실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와 관련해 당사는 소속 배우의 명예를 보호하고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사실과 다른 루머 양성 및 유포, 악의적인 비방, 명예훼손과 관련한 게시물에 대해 강력히 대응할 예정이며 어떤 선처나 합의 없이 법적 조치를 진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83%
  • 17%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