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 수영복 자태 '대박', "아찔 그 자체"

 
 
기사공유
가수 미나가 파격 수영복 자태로 시어머니와 친정어머니의 ‘동공 확장’을 유발했다. /사진=모던패밀리 제공

가수 미나가 파격 수영복 자태로 시어머니와 친정어머니의 ‘동공 확장’을 유발했다.

내일(6일) 밤 11시 방송하는 MBN ‘모던 패밀리’ 53회에서는 마지막으로 시험관 아기 시술에 나서는 필립-미나 부부를 위해 양가 모친이 보양식과 온천 이벤트를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미나는 앞서 방송에서 시험관 시술을 위해 산부인과를 찾았지만 40대 후반의 나이에, 자궁 선근증이 있어서 유산 확률이 높다는 진단을 받은 바 있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양가 모친은 미나의 건강 챙기기에 나서고, 특히 친정 어머니인 장무식 여사는 가물치, 잉어, 대왕문어를 공수해 초특급 보양식 요리를 준비했다.

필립의 어머니 류금란 여사도 이에 뒤질세라 "미나가 몸을 따뜻하게 하면 좋을 것 같아서 온천 여행을 준비했다"고 밝혀 한밤의 온천행이 급성사됐다.

경기도 이천의 한 온천 리조트에 도착한 네 사람은 각자 준비한 수영복을 갈아입고 모였다.

미나는 처음에는 무난한 가운을 입고 등장했지만 이내 가운 속 화끈한 수영복 자태를 드러냈다. ‘섹시 가수’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강조한 수영복을 입은 미나의 모습에 시어머니는 물론 친정어머니까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급기야 장무식 여사는 딸의 등을 때리며 “시어머니 앞에서 이게 뭐냐”고 지적한다. 하지만 미나는 “시어머니가 계시니까 일부러 비키니를 안 입고 참은 것”이라며 “내가 가지고 있는 수영복 중 가장 얌전한 편”이라고 적극 해명했다.

이 상황을 지켜보던 필립은 “예쁜데 왜 그러시냐. (가운을) 확 벗어~”라며 아내 편을 들었다. 오밤중에 수영복 문제로 티격태격하면서도, 이내 네 사람은 따뜻한 온천에 몸을 맡긴 채 2세에 대한 속마음을 풀어놓으며 한층 가까워졌다.

제작진은 “그동안 2세 스트레스로 힘들었던 필립-미나 부부가 이번 온천 여행을 계기로 힐링하는 시간을 가졌다. 시험관 시술 성공을 바라는 부모님의 마음과, 설사 성공하지 못하더라도 굳건한 사랑을 약속하는 필립-미나의 사랑이 따뜻한 웃음을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8%
  • 63%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